기후위기시계
  • 오후 6시까지 벌써 3104명 확진…어제보다 89명 많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될 것이라는 방역 당국의 전망이 나온 가운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3000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310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3015명보다 89명 많고, 1주일 전인 지난 7일 동시간대 집계치 2410명보다는 694명 많다. 2주 전인 지난달 31일 2988명과 비교해도 116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998명(64.4%), 비수도권에서 1106명(35.6%)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1009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서울 768명, 인천 221명, 광주 188명, 부산 142명, 대구 115명, 전남 110명, 경남 96명, 전북 95명, 경북 91명, 충남 76명, 충북 70명, 강원 69명, 대전 32명, 울산 10명, 세종·제주 각 6명 순으로 이었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지난해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 수는 3508명→3371명→3005명→3094명→4384명→4166명→4542명으로 하루 평균 약 3724명 꼴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