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블루오션 개척” 팔걷은 코인거래소
변신 선언한 가상자산거래소
미국발 긴축 쇼크에 시장 위축
“중개만으론 생존 한계” 판단
파생상품 진출 위한 M&A활발
주식시장으로 영역확장 시도도
수수료 ‘떼돈’ 신사업 재원 충분

미국발 긴축 쇼크 여파로 최근 코인시장이 얼어붙자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 나서는데 분주한 모습이다. 지난해 가상자산 가격급등과 거래폭증으로 벌어들인 ‘떼돈’을 인수합병(M&A)과 신사업 진출의 ‘재원’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14일 가상자산 시황정보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가상자산 시장 전체 시가총액은 올해 들어 몸집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 지난 11월 3500조원에 육박하다 최근엔 3000조원선까지 내려 앉았다. 하루 거래대금도 지난해 하반기 250조원 내외에서 최근 100조원 초반으로 무너진 상황이다.

실적과 직접 연결된 거래대금이 줄며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는 신생 선물 거래소인 페어엑스(FairX)를 인수하기로 했다.

코인베이스는 “페어엑스 기존 파트너들에게 가상자산 파생상품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일 것”이라며 “차차 모든 코인베이스 고객들에게도 이 파생상품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래소들의 파생상품 시장 진출은 처음이 아니다. 파생관련 서비스를 통해 기존 코인 투자자들의 거래를 더 활성화시키려는 접근이다. 지난해 코인베이스의 경쟁자인 FTX도 파생상품 플랫폼 레저엑스(LedgerX)를 인수했다. 또 다른 거래소 바이낸스도 가상자산 선물과 옵션 상품을 서비스 중이다.

더 나아가 기존 주식 시장 진출을 꾀하기도 한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브렛 해리슨(Brett Harrison) FTX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주식과 옵션 거래를 추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몇 달 안에 서비스가 출시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 다른 가상자산 거래소인 비트스탬프도 주식을 비롯한 가상자산 파생상품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도 영역 확장에 분주하다. 속속들이 대체불가능토큰(NFT) 마켓과 스테이킹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국내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업비트는 지난해 11월 NFT마켓을 선보인 이후 지난 13일엔 스테이킹 서비스를 오픈했다.

스테이킹은 투자자가 보유한 가상자산를 블록체인 운영에 활용할 수 있도록 일정 기간 예치하면서 그 대가로 이익을 얻는 투자 방식이다. 빗썸, 코인원, 코빗 등도 이미 서비스를 운영 중에 있다.

적극적인 투자도 진행 중이다.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는 지난해 우리금융지주 지분 1%를 인수하면서 기존 금융권과의 사업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BTS 소속사인 하이브와 내년 미국에서 합작법인(JV)을 설립해 BTS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의 NFT 발행을 추진하며 해외 사업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나무는 증권플러스도 운영하고 있어 향후 주식투자 등의 분야에서 사업확장 가능성도 크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