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플라즈마, 혈액제제 탈피 세포치료제 도전
난치질환藥으로 포트폴리오 변경
자금확보…CAR-T 치료제 첫 투자

혈액제제 사업을 해 온 SK플라즈마(대표 김윤호·사진)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로 사업영역을 변경한다.

13일 이 회사에 따르면, 포트폴리오 변경 첫 투자로 세포치료제 사업화에 나선다.

SK플라즈마는 지난해 유상증자를 통해 SK디스커버리·티움바이오·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100억원의 자금을 확보했다. 첫 투자 대상은 CAR-T(키메릭 항원 T세포) 치료제. 최근 면역세포 치료제를 개발 중인 큐로셀(대표 김건수)이 진행한 기업공개 사전 투자유치(Pre-IPO)에서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했다. 향후 큐로셀과 CAR-T 치료제 사업화를 함께 추진한다.

SK플라즈마는 지난해부터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조직을 가동해 왔다. 이는 신약후보물질 발굴 등의 과정을 생략하고 후보물질을 외부에서 도입해 임상개발에 집중하는 전략이다.

큐로셀 지난해 2월 국내 최초로 재발성 또는 불응성 거대B세포림프종 환자 대상 ‘CD19 CAR-T세포치료제(CRC01)’의 임상 1상을 허가받아 삼성서울병원에서 하고 있다. 또 국내 최대 CAR-T 치료제 전용 GMP공장을 대전에 건설 중이다.

CAR-T 치료제는 환자 면역세포를 분리해 유전자를 조작한 뒤 대량 배양해 환자에게 다시 투여하는 항암세포치료제. 환자 면역기능을 활성화시켜 암을 치료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CAR-T 치료제는 지금까지 기존 치료제보다 높은 효과를 나타냈다.

SK플라즈마와 큐로셀은 환자 본인의 면역세포를 활용하는 자가 유래·혈액암타깃을 넘어 기부자 등 타인의 세포를 기반으로 하는 ▷동종 타가 유래 ▷고형암 타깃 치료제 등 한 차원 높은 CAR-T 기술개발을 함께 하기로 했다.

SK플라즈마는 NRDO조직을 중심으로 신약 후보물질을 빠르게 발굴하고, 난치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늘릴 방침이다.

SK플라즈마 김윤호 대표는 “난치질환의 경우 경제적 가치를 떠나 치료제가 없어 평생 고통을 감내해야 하는 수많은 환자들의 고충을 덜어줄 수 있다. NRDO 중심의 R&D전략을 통해 희귀난치성 질환 분야 전문 제약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