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민주당, '여성가족부 존치' 입장으로 받아들이겠다"
宋 "尹, 李아바타 아니라 자기 목소리로"
李 "그냥 상식 선에서 같은 생각하는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민주당의 입장이 결국 여성가족부 존치라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앞서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대표의 '여가부 폐지' 공개 토론 제안을 "이런 문제는 당 대표가 논의할 단계가 아니고 후보들이 주로 할 문제"라고 받아쳤다. 제안을 사실상 일축한 것이다. 송 대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 대표의 아바타가 아니라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의 국정 철학을 가져야 한다"고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 대표는 이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가부 폐지는 후보와 저 뿐 아니라 우리 당의 주요 의사결정권자들이 공유하는 생각"이라며 "아바타라고 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 후보는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생각하고, 저도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는 아바타가 아니라 그냥 상식적인 선에서 똑같은 생각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