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언주, "비리대선 모자라 '졸렬대선'"…李·尹 싸잡아 저격
"양대 정당 후보, '세금 퍼주기' 경쟁"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이당, 저당 다 꼴보기가 싫다는 원망이 하늘을 찌르는데, '비리대선'도 모자라 무책임한 '졸렬대선'이 되고 있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싸잡아 저격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나라 빚이 천문학적으로 늘어나고 내년부터는 금리 인상에 경제 상황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 양대 정당 후보들은 '세금 퍼주기'를 경쟁적으로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의원은 "물론 탈모 치료 지원, 고생하는 병사 지원도 좋다"면서도 "세금으로 지원한다는 데 싫다는 이가 누가 있겠느냐"고 따졌다.

그는 이 후보를 향해선 "탈모 치료제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대개 호르몬 억제 성분"이라며 "가임기 젊은이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어 처방이 극히 제한된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설마 그런 점에 대한 신중한 검토 없이 보험급여화를 해 처방을 무작정 확대하는 것은 아니겠지요"라며 "아니면 건강보조제나 미용제품까지 지원하겠다는 것인가. 건강보험 급여화를 확대하려면 더 절실한 곳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생사가 달린 암환자, 중환자들은 보험이 안 돼 치료를 주저하고 집안이 패가망신하고 있다"며 "이런 문제부터 해결하는 게 우선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윤 후보를 놓고는 "사병 월급도 마찬가지다. 돈 많이 주는 것을 누가 싫어하느냐"며 "차라리 단계별 모병으로 전환하고 직업 군인에게 더 제대로 지급하는 게 공정한 것 아니냐"고 했다.

나아가 "하사관 급여보다 병사 급여가 더 높아져 군인 군무원 급여체계가 무너지는 것은 어떻게 하는가"라며 "수천억원도 아닌 수조원을 병사 급여로 지출한다면 과연 공정하고 효율적인 것인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원도 마땅찮은데 부동산 세제 완화를 취소하든, 증세할 게 아니면 어떻게 조달할 것이냐"며 "젊은이들에게 혈세 퍼줄 궁리를 하지 말고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희망을 줘야 한다. 이러면서 기본소득 반대 명분이 있느냐"라고도 했다.

이 전 의원은 "내년에는 세계적 긴축 흐름에 가계부채 상환 압력은 심해질 게 뻔하다"며 "그런데도 미래에 대한 진지한 걱정과 고민은 찾아보기 어렵고 처신은 가볍기 짝이 없다"고 토로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