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GTX-E 신설해 서울 도심까지 30분…경인선 지하화”
인천 찾은 尹…지역 공약 8가지 제시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대체지 조성
제2의료원 및 국립대학병원 유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0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센트럴파크호텔에서 열린 인천시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0일 광역급행철도 GTX-E 신설, 경인선 및 경인고속도로 인천구간 지하화, 권역별 특화 첨단 산업 집중 육성 등을 골자로 한 인천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인천역을 방문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끄는 인천을 약속한다”며 8가지 공약을 제시했다.

먼저, 광역급행철도 GTX-E 노선을 신설해 영종·청라·검암~김포공항~구리~남양주까지 노선을 추가해 수도권 북부를 동서방향으로 연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수도권 주요 거점을 연결해 인천 시민의 출 퇴근 불편을 해소하고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 통행권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인천을 남북으로 나누던 경인선과 경인고속도로를 지하화하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경인선의 인천구간 지하화로 교통편익을 증진하고 직주 근접형 주거공간을 마련함과 동시에 경인고속도로는 남청라 IC까지 연장 및 지하화해 도시재생을 촉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인천 권역별로 특화된 바이오 항공 로봇 수소 등의 첨단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송도를 K-바이오헬스 밸리로 육성하고 영종은 최첨단 항공정비(MRO) 단지를 조성해 공항경제권을 완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청라는 수소에너지와 로봇산업 중심 지원, 남동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한 주안·부평 등은 스마트 제조 혁신을 통한 구조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윤 후보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의 대체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매립지 인근 주민들을 비롯한 인천시민들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고 매립지는 ▷서북부 대표 생태공원 ▷경제자유구역 ▷친환경 고부가가치산업 유치 등 미래 가치를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나아가 인천 내 제2의료원 설립 및 국립대학병원 유치를 지원해 공공의료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원도심·신도시·도서지역 등이 혼재된 인천의 지리적 특성을 언급하며 의료 인프라 실정을 지적했다. 이어 관문도시라는 특성을 고려해 해외유입 감염병 차단을 위한 진료체계와 항공재난 대비 의료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 외에도 ▷인천내항 주변 원도심 재생 및 재개발 지원 ▷수도권 규제 대상지역서 강화군 옹진군 제외 ▷서북단 접경지역 시민 삶의 질 향상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