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尹, 병사월급 200만원 공약 환영”
윤석열 병사 200만원 월급 주장에 민주 ‘환영’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낸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전용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0일 오전 중앙당사 브리핑을 통해 “어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병사 봉급 월 200만원’이라는 ‘한 줄 공약’을 남겼다. 윤 후보의 공약을 환영한다”며 “대한민국 헌법 제39조2항은 ‘누구든지 병역의무 이행으로 인하여 불이익한 처우를 받지 아니한다’고 명시되어 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군인권센터 조사에 따르면 병사 50% 이상이 ‘월급이 충분치 못해 생활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했고, 집으로부터 용돈을 받는 병사도 72%에 육박한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미 지난달 24일 ‘국방 분야 5대 공약’을 발표했다. 장병 복무 여건 개선을 위해 오는 2027년까지 ‘병사 월급 200만원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윤 후보와 이 후보가 모처럼 동일한 내용으로 공약을 발표했다. 병사들을 위한 훌륭한 정책, 좋은 정책에 저작권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여야가 공약 이행을 위해 서로 노력하고 힘을 합쳐 청년의 국가에 대한 헌신에 응답하는 것이 우리 정치가 할 일”이라며 “청년들이 ‘군대에서 썩는다’는 피해의식에서 벗어나 군 복무를 새 출발의 밑거름으로 삼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