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의겸 “정용진, 군 면제 위해 체중 불려”
김의겸 “정용진, 군면제 사유 ‘과체중’”
“103kg부터 면제, 정용진 104kg”
“남의 자식 군대 보내면서 본인은 안갔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국회의원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국회의원이 자신의 SNS에 ‘멸공’ 단어와 함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기사를 올린 것이 정치권에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것과 관련 ‘정용진은 군 면제를 위해 체중을 불린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10일 오전 TBS라디오에 출연 “한 7~8년전 같다. 제가 삼성가에 꽂혀서 삼성가의 특히 병역 면제에 대해서 취재를 했었다”며 “면제 받기 위해 체중을 불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삼성가 자제들의 군면제 비율이 높다는 점을 지적하며 “(면제가)유달리 많았다. 일반인들의 병역 면제가 보통 6%다. 그런데 재벌가가 한 33%쯤 된다”며 “그런데 삼성가만 유달리 73%가 아들이든 손자든 병역 면제를 받은 걸로 되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지금 이병철 창업주의 손자 세대인 CJ의 이재현 회장, 삼성의 이재용 부회장, 신세계의 정용진 부회장 다 면제를 받았다”며 “그 아버지 세대인 이맹희, 이창희, 이건희도 다 면제받았고, 창업주인 이병철도 면제”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이재현 회장은 유전병, 이재용 부회장은 허리 디스크, 정용진 부회장은 과체중 이런 이유로 면제를 받았다. 정 부회장은 과체중이다. 68년생이고, 대학 학번은 87학번”이라며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들어 갈 때 학생 카드에 키 178cm에 체중이 79kg라고 적었다. 그런데 몇 년 뒤에 신검받을 때는 체중이 104kg이었다. 당시 179cm의 키면 면제 기준이 103kg이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멸공이라고 하는 건 단순히 반공, 승공의 개념을 넘어서서 그냥 뿌리째 뽑는 것, 박멸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러면 전쟁을 불사하겠다는 건데 남들 귀한 자식들 다 군대로, 전쟁터로 내보내면서 본인은 안 갔다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 비판했다.

김 의원은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만든 뮤지컬 박정희 이런 걸 관람한다든지, 과거 판교에 살았는데 출퇴근 시간이 오래 걸리니까 고속도로 전용 도로를 타기 위해 20인승 벤츠를 혼자 타고 다녀서 문제가 됐던 적이 있었다”며 “그게 영향을 미쳤는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아무리 큰 차라도 6명 이상이 타는 게 확인이 돼야만 전용도로를 탈 수 있게 법이 개정됐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과거 이마트에서 피자를 팔고 또 골목상권침해 문제가 됐을 때 그 당시에 문용식 씨와 논쟁을 벌이면서 ‘중소기업이라 화낼 만도 하네’라고 했다”며 “어찌 보면 굉장히 비아냥거리는 그런 화법으로 대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정 부회장이 SNS 활동을 열심히 하는 이유에 대해 삼성 취재원의 말을 빌려 “삼성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라이벌 의식 때문에 과속을 하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김 의원은 “엄마들 간의 경쟁부터 시작되는 건데 시누이와 올케로 만난, 재벌가의 두 여인이 똑같이 첫 아들을 낳았는데 둘 다 68년생 동갑내기다”라며 “그래서 라이벌 의식을 넘어서서 뿌리 깊은 반목이 있다. 그런 강한 라이벌 의식을 가지고 있는 정 부회장의 입장에서는 이 부회장의 구속, 처벌을 해 준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 어떤 정서적인 공감, 이런 게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 시 주석의 기사를 인용하며 멸공, 승공통일, 반공방첩 등의 단어로 구성 된 게시물을 올려 범여권으로부터 철지난 반공 메시지라는 비판을 받았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