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에 2020년 대졸 취업률 전년보다 하락
취업률 61.1%…전년比 2.3%P↓
코로나19 여파 신규채용 줄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2월 대학 졸업생의 취업률이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제 활동이 침체되면서 기업들의 신규 채용이 덩달아 감소해 취업에 더욱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 10일 종로학원이 교육통계서비스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0년 2월 대학(4년제) 졸업생의 취업률은 61.6%로 전년 대비 2.3%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학제별 취업률은 일반대 61.0%, 교육대 61.4%, 산업대 70.5%, 각종 대학 54.7% 등으로, 모두 전년도(2019년) 보다 소폭 감소했다. 2019년 2월 대졸 취업률은 일반대 63.3%, 교육대 63.8%, 산업대 71.5%, 각종 대학 55.8% 등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 취업률이 63.7%, 여학생 취업률 58.6%로 남학생이 5.1%포인트 높았다.

또 2020년 2월 기준, 4년제 대학 졸업생 3000명 이상 기준인 35개교의 취업률 역시 59.9%로, 2019년(62.0%)과 비교해 2.1%포인트 줄었다.

35개교 중 취업률이 가장 높은 대학은 성균관대로 76.0%를 기록했다. 이어 한양대 73.5%, 고려대 71.6%, 서울대 71.1%, 연세대 70.0% 등의 순이었다.

한편, 2020년 2월 대학 졸업생 500명 이상인 153개교 중 취업률이 70% 이상인 곳은 총 15개교로 집계됐다. 목포해양대로 취업률 84.2%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을지대 77.3%, 경동대 77.1% 순이었다. 가야대, 건양대, 고려대, 부산가톨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초당대, 한국기술교육대, 한양대, 호원대 등도 취업률 70% 이상인 대학 순위에 포함됐다. 장연주 기자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