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샤인머스캣, 명절 과일선물세트 전성기 연다

샤인머스캣의 인기가 명절 선물세트로도 이어지고 있다.[이마트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샤인머스캣의 인기가 명절 선물세트로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 샤인머스캣은 거봉을 앞선 데 이어 캠벨얼리까지 제치며 국내 포도 재배면적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마트는 샤인머스캣 선물세트 매출이 전체 과일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설 1% 수준에서 2021년 설 6%로 대폭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샤인머스캣이 지속적인 인기를 구가하며, 선물세트로도 샤인머스캣을 찾는 발걸음이 늘어난 덕이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국내 샤인머스캣 재배면적은 2016년 278헥타르(ha)에서 지난해 12월 기준 4,196헥타르(ha)로 5년 새 10배 이상 넓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그간 국내 재배면적 2위 자리를 지키던 거봉을 밀어냈으며, 올해는 1위 품종인 캠벨얼리마저 제치고 재배면적 1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되기도 한다.

샤인머스캣의 약진에 힘입어 과일 선물세트도 덩달아 선물세트 시장 점유율을 회복하고 있다. 이마트 과일 선물세트 매출이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설까지만 하더라도 13.3%를 기록했으나, 2018년 설에는 8.4%까지 낮아졌다.

그러나 샤인머스캣의 대중화와 함께 2019년부터 증가세로 돌아서 지난해에는 12.1%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며 5년만에 매출 비중 두 자릿수를 회복하기도 했다.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이마트는 올 선물세트용 샤인머스캣 물량을 지난해 설 대비 2배로 대폭 늘렸다. 아울러, 샤인머스캣 시세가 전년보다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우수 산지 농가의 선제적 물량 확보로 주요 선물세트 가격을 최대 10% 낮췄다.

샤인머스캣은 재배면적 확대 등으로 샤인머스캣 생산량이 증가했지만 수요도 큰 폭으로 늘어남에 따라, 가격이 상승했다. 아울러 겨울철 대표 제철 과일인 딸기가 공급 부족으로 고시세를 이어가자, 그 대안으로 샤인머스캣을 찾는 유통업체와 소비자가 늘어난 점도 샤인머스캣 몸값을 올린 요인으로 지목된다.

최지윤 이마트 과일팀장은 “전국에 걸친 산지 네트워크 및 바잉 노하우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매입 역량과 효율화된 유통망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최고의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