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남양유업 ‘조건부’ 인수예약 대유위니아, 벌써부터 경영개입
총괄대표·영업수장 등 맡아
한앤코와 소송 진행 중에도
‘자문단’ 사실상 인수단 역할
남양유업 CI. [남양유업 제공]

[헤럴드경제=김성미 기자] 대유위니아그룹이 ‘인수 예약(?)’을 한 남양유업의 경영에 적극 참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남양유업은 한앤컴퍼니와 주식매매계약 해지 여부를 두고 소송전을 진행하고 있어 다른 인수·합병(M&A)을 추진하는 데 법적 제한이 있는 상황인데도 대유위니아와 인수 후 통합(PMI)작업을 서둘러 진행하는 모습이다.

6일 투자은행(IB)업계 및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유위니아는 자사의 임직원을 남양유업의 자문단으로 파견했고, 이들이 회사에서 주요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대유위니아그룹의 사외이사 등을 맡아온 박현철 씨는 남양유업의 매니지먼트총괄 자리로 올라섰다. 위니아딤채의 신중철 전무는 남양유업의 영업본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데 이어 성교원 상무는 마케팅실장으로 이동했다. 이외에도 기획지원실장, 경영기획담당, 디자인담당 등 회사의 핵심 자리에 대유위니아 임직원이 대거 파견된 상황이다. 이들은 올 초부터 서울 남양유업 본사에서 근무 중이다.

대유위니아는 지난해 11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가 남양유업의 지분 53%를 양도하는 데 법적 제한이 없는 상태가 될 경우 이를 인수하는 매매계약 완결권을 체결했다. 다만 홍 회장 일가는 오는 13일 한앤컴퍼니와 2차 변론기일이 있는 등 한창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한앤컴퍼니와의 소송이 끝나지 않는 한 남양유업 대주주는 다른 이에게 지분을 매각할 수 없다. 하지만 홍 회장이 현재 실질적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어 소송 승리를 전제로 주식인수계약을 체결했음에도 대유위니아 측 인력을 경영에 적극 참여시키고 있다. 경영관리직은 대유위니아 임직원들이 맡는 구조로, 제조총괄은 남양유업의 임직원들이 맡는 구조다. 자리에서 밀린 남양유업의 임직원들도 반발 움직임도 감지된다는 후문이다

총괄대표를 필두로 본부→실→팀·담당 등으로 운영하는 대유위니아의 조직구조를 남양유업에 도입하는 등 조직 개편에도 손을 댔다. 대유위니아 자문단이 남양유업의 경영 정상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을 넘어서는 행보로 해석된다.

IB업계 관계자는 “사실상 인수 후 통합 작업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한앤컴퍼니와 소송전이 한창 진행되는 상황에는 매우 이례적인 행보”라고 지적했다.

miii0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