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지난해 K-OTC 거래대금 역대 최대…1.4조원
일평균 56.4억원…전년비 9.5%↑
중소·중견사 중심…16사 신규진입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금융투자협회는 2021년 K-OTC 연간 거래대금이 1조3982억원으로 2년 연속 1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고 6일 밝혔다. 2020년 1조2766억원보다도 1216억원 늘어난 규모다.

K-OTC 누적 거래대금은 지난해 2월 4조원을 돌파한 이래 9개월 만인 11월 5조원을 넘어섰으며 연말 기준 5조1911억원을 기록했다. 일평균 거래대금은 56억4000만원으로 전년(51억5000만원) 대비 4억9000만원(9.5%) 증가했다.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다. 중소기업이 9355억원 거래돼 전체 거래대금의 66.9%를 차지했고, 중견기업이 566억원(4.0%) 거래됐다. 지난해 말 기준 시가총액은 전년 말 대비 14조원 증가한 31조원을 기록했다.

2021년 거래기업수는 등록기업 41사, 지정기업 104사 등 총 145사로 집계됐다. 16사가 K-OTC시장에 신규 진입했으며 이 중 등록기업은 역대 최다인 9사, 지정기업은 7사로 나타났다.

K-OTC 등록 및 지정기업들은 지난해 유상증자 및 사채 발행을 통해 총 4963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2014년 8월 K-OTC 출범 이래 조달한 자금은 총 3조4065억원이다.

호가게시판 K-OTCBB도 순항 중이다. 2021년 거래대금은 135억8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50억3000만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K-OTCBB 거래대상은 6316종목으로 이 중 193종목의 호가가 게시됐으며 연간 84종목이 거래됐다.

금투협은 “소액주주에 대한 양도세 면제와 증권거래세 인하 등 세제 혜택, 미래 유망 투자처로 주목받는 비상장 주식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 증대로 거래규모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