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NSC 회의 긴급 개최 "北미사일 발사 우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청와대가 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9시 45분부터 10시 35분까지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가 화상으로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회에는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하여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최영준 통일부 차관,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08시 10분경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 단거리발사체 발사와 관련하여 원인철 합참의장의 보고를 받은 뒤 안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들이 국내외적으로 정세 안정이 매우 긴요한 시기에 이루어진 이번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한미 국방 및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NSC 상임위원들은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과 긴장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북한과의 대화 재개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했다.

coo@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