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모든 기록 역대급, 무역사(史) 새로운 장 열어"
文대통령 새해 첫 국무회의 주재
"공급망 관리 각고의 노력"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4일 “지난해에는 대한민국 무역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며 “모든 기록이 역대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해 “위기 속에서도 국민과 기업이 힘을 모으고 정부의 지원이 더해지며 새로운 역사를 쓴 것이다. 우리가 함께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 역대 최고, 무역규모 1조 2000억 달러, 역대 최초 15대 주요 품목 모두 두자리수 성장, 10년 만에 처음으로 수출 9대 지역 모두 수출 증가, 2달 연속 600억 달러 수주 돌파” 등을 언급한 뒤 “모든 부처들이 수고가 많았다. 기업뿐 아니라 전 부처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며 “보호 무역, 기술 패권, 탄소 중립과 디지털 전환 등 급변하는 무역 질서와 통상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물류난과 공급망 리스크에도 철저히 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도 큰 부담”이라며 “특별히 공급망 안정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공급망 문제는 일시적이거나 우발적인 문제가 아니고 상시적으로 잠재돼 있는 구조적 위험 요인이 되었고. 국제정치나 안보 이슈와 결합되며 복합적 양상을 띠고 있다”며 “정부는 특정국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한 점검 체계를 강화하고 국내외 생산기반 확충, 수입선 다변화, 기술 개발 등 중장기적 차원의 대응력을 강화하는데 긴장을 높여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시적이 아니라 상당기간 지속될 문제라고 본다면 현재 운영 중인 TF(테스크포스)를 뒷받침할 전담조직과 제도적 기반도 신속히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다음달 발표될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을 포함하여 자유무역협정을 지속 확대하여 수출시장을 비약적으로 더욱 넓혀나가야 하겠다”며 “기업들이 환경, 노동, 기술 등 새로운 무역규범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며 무역장애 요인들을 지속적으로 해소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새로운 도전에 당당히 맞서며 수출 7000억 달러 시대로 나가야할 때”라며 “무역기반을 더욱 튼튼히 확충하며 신성장동력 창출에 마지막까지 전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임기가 4개월 남았다”며 “역설적으로 말하자면 가장 긴장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의 상황도 우리에게 한층 더 높은 긴장을 요구한다”며 “코로나 위기가 엄중하고 대격변의 시대를 헤쳐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다. 마지막까지 비상한 각오로 끝까지 책임을 다하는 정부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