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집값, 확신에 가깝게 잡히고 있어"
박수현 라디오 인터뷰
"여야정 협의체는 다음 정부서"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청와대는 집값이 잡히고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 4일 "확신에 가깝게 생각하고 있다"는 답을 내놨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수석은 ”유동성 최대, 초저 금리로 인한 경제상황이 부동산에 영향을 줬다“며 ”지적 받는 대로 공급부족으로 인한 것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국민께 고통을 드렸고, 2030대 영끌 이라는말 나올 정도로 고통을 줬다“면서 ”대통령이 여러차례 사과도 했다“고 말했다.

다만 박 수석은 “부동산은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지구 지정, 인허가, 분양, 내집 마련까지 5, 6년 10년까지 걸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선 택지 확보를 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당장 사용은 못하지만 다음 정부에서는 공급 부족이 일어나지 않도록 205만가구를 공급할수 있는 택지를 만들었다. 문재인 정부에서 만들어서 다음 정부 물려줄 수 있는 공급 기반을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박 수석은 여야정 협의체가 문 대통령 임기전에는 사실상 힘들어졌다고 했다. 그는 “여야정 협의체라고 하는 것은 단순한 만남의 자리가 아니라 그 결과로 내용이 있어야 되지 않겠나”라며 “물밑조율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잘 안 된다. 그러니까 결과적으로 정파적인 어떤 이해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서로 그런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 정부에서는 잘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협치를 위해 석 달에 한 번씩 만나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하지만 지난 2018년 11월 첫 회의를 끝으로 가동이 중단된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21년 5월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초청해 여야정 협의체를 정례화할 것을 재확인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