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文대통령 화상으로 만나 "동트기 전 가장 어두워, 족적 남길 것"
文대통령 화상으로 신년인사회
5부요인과 국민대표 등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2년 신년 인사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우리 모두 더욱 통합하고 더욱 포용하여 한마음으로 수십년의 미래를 좌우할 이 결정적인 순간을 주도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신년인사회에서 "2022년은 우리나라 안팎으로 매우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박병석 국회의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김명수 대법원장,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스트릿우먼파이터의 모니카, 립제이 등 7명의 국민 대표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임인년 새해 우리는 기호지세(騎虎之勢) 속에 있다. 퇴행해서는 안 된다"며 "호랑이를 타고 더욱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진 우리가 상생과 통합의 힘으로 2022년을 선도국가 대한민국의 원년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동트기 전이 가장 어둡지만 해는 반드시 떠오른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기는 한 해 되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는 ‘범 내려온다. 물렀거라 코로나’를 현충원 방문록에 적은 것을 언급하며 “이번 정부 성과를 이어나가 국민의 행복을 위해 중단 없는 발전을 이뤄나가겠다. 경제와 민생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했다.

박병석 의장은 "국회는 흔들림 없이 국민만 바라보고 가겠다. 산을 만나면 길을 내고, 강을 만나면 다리 놓아라고 했는데 위기의 강을 건널 '화합의 다리'를 놓겠다"며 '호시우행(虎視牛行)'을 언급했다. 호시우행은 '범처럼 노려보고 소처럼 간다'는 뜻으로, 예리한 통찰력으로 꿰뚫어보며 성실하고 신중하게 행동한다는 뜻이다.

유남석 소장은 "인간 존엄을 최고로 생각하는 헌법적 가치를 지키는 헌법재판소가 되겠다"며 "국민의 관심과 연대를 통해 품격 있는 사회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김부겸 총리는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적극적 협력해준 국민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지금까지와 같이 협력하면서 포용적 회복을 함께 이루고 코로나를 극복해가자“고 했다.

노정희 위원장은 “올해는 대선과 지방선거가 있는 해로, 양대 선거는 민주주의와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해왔다”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거관리를 할 것이며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

김명수 대법원장 “사법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영상재판을 통해 국민재판청구권 행사에 도움 되고자 했다”며 “올해에도 국민 뜻에 맞게 운영하겠다. 호랑이해 용맹스럽게, 진취적 기상으로 대한민국을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기술혁명과 기후환경의 대전환시기를 맞아 기업이 도전하고 정부가 뒷받침하는 '원팀 플레이'가 중요하다"며 "사회안전망을 확충해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소외계층이 따뜻함을 느끼는 한 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행 스님은 “종교계는 낮은 자세로 국민화합과 행복을 위해 동행하겠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