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용진 “디지털 피보팅 ‘제1의 신세계’로”
신세계그룹 올 목표 제시
디지털 기반 미래사업 전열 정비
“가보지 않은 길, 열정 갖고 도전”
고객 시공간 점유·유니버스 구축
데이터 중심 의사결정 등 당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그룹의 목표로 ‘제2의 월마트’도, ‘제2의 아마존’도 아닌 ‘제1의 신세계’를 제시했다.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그룹의 목표로 ‘제2의 월마트’도, ‘제2의 아마존’도 아닌 ‘제1의 신세계’를 제시하며, 머리가 아닌 심장으로 생각할 것을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3일 ‘신세계그룹 뉴스룸’을 통해 발표한 2022년 신년사에서 “올해는 신세계그룹이 디지털로 피보팅 하는 원년”이라며 “디지털 원년을 위한 준비와 계획은 모두 마쳤고, 이제 ‘오프라인조차 잘 하는 온라인 회사’가 되기 위한 실천만 남았다”고 말했다. 디지털 피보팅(pivoting)이란 오프라인 역량과 자산을 하나의 축으로 삼고, 또 다른 축인 디지털 기반의 미래사업을 준비하고 만들어가는 것을 뜻한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등 온라인으로 중심축을 옮기고 있다.

정 부회장은 “디지털로의 온전한 피보팅만이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승자가 되기 위한 유일한 해법”이라며 ▷고객 시공간 점유 ▷신세계 유니버스 구축 ▷데이터 중심 의사결정 능력 등의 세가지를 각별히 당부했다.

먼저 정 부회장은 ‘고객의 시간과 공간’을 점유하는 게 중요하다며 “오프라인에서만 가능했던 일들이 디지털로 전이되고 있는 만큼 이제 우리가 고객이 있는 디지털 시공간으로 달려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온·오프 구분 없이 고객이 우리의 공간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하는 것이 신세계그룹의 유일한 명제이고, 디지털 피보팅의 진정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것이 바로 고객의 온·오프라인 모든 일상이 신세계에서 해결 가능한 ‘신세계 유니버스’ 구축이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의 최대 강점인 오프라인 인프라가 디지털 역량과 하나되어 시너지를 창출하면 경쟁사들은 꿈도 꿀 수 없는 유일무이의 온·오프 완성형 유니버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신세계그룹의 콘텐츠, 자산을 모두 연결해 고객에게 보다 더 큰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룹사들 간의 시너지를 강조했다. 아울러 신세계가 가진 콘텐츠와 리소스뿐만 아니라 열린 사고를 가지고 외부와의 파트너십을 넓혀 고객에게 항상 진화하는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객 데이터와 경험을 모아 의사결정의 기준으로 삼는, ‘데이터 기반의 의사 결정’ 역량도 중요 과제다. 정 부회장은 “과거의 감과 느낌만으로 사업을 하던 시대는 지났다”며 “데이터를 위한 데이터가 아닌 실행이 가능한 의미 있는 데이터가 중요하고, 임직원 누구라도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는 실행체계를 갖춰달라”고 주문했다.

올해 과제 수행을 위해 정 부회장은 임직원들에게 “머리가 아닌 심장으로 생각하라”고 각별히 당부했다. 그는 “신세계그룹이 뜨거운 열정과 패기로 백화점, 이마트, 스타필드, 스타벅스 등을 대한민국 유통사의 성공 신화로 써내려 왔듯,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서도 승자가 되기 위해서는 올 한 해 임직원 모두가 뜨거운 심장으로 다시 뛰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부회장은 ‘시도조차 하지 않은 샷은 100퍼센트 빗나간다’는 아이스하키 선수 웨인 그레츠키의 말을 인용해 “아무리 좋은 계획도 한번의 실천이 없다면 무용지물로, 실패해도 꾸준히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연주 기자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