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일정취소'에 말 아낀 이준석 "저 역시 많은 고민하는 하루"
선대위 복귀 가능성에 "가정법은 맞지 않는다"
"신지예 사퇴? 나는 거취 관련 의견낸 적 없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신혜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일 같은 당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 선거대책위원회 개편을 위해 공개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숙고모드'에 들어간 일을 놓고 "윤 후보도 고민 있는 하루가 될 것이며, 저 역시 많은 고민을 할 하루가 될 것"이라고 했다.

선대위 내 갈등으로 상임선대위원장과 홍보·미디어본부장직을 내려놨던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제로 (선대위가)어떤 상태가 될 것인지 알지 못해 평가나 의사 표시는 자제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선대위 복귀 가능성을 놓고도 말을 아꼈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가정법은 맞지 않는다"며 "오늘은 선거 과정에서 중요한 여러 판단이 이뤄지는 날로, 서로 마음을 복잡히 갖지 않기 위해 조건부나 어떤 예측성 발언은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자가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게 매우 중요할 하루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구성원이 이 엄중함을 이해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세를 놓고는 "구조적 문제가 작용했다고 보고, 윤 후보의 노력을 뒷받침하는 선대위의 전략 자체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판단한다"며 "윤 후보는 국민의 신뢰를 받는 후보이기에 훌륭한 조력만 받으면 지지세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윤 후보 직속 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에서 사퇴한 신지예 씨에 대해선 "저는 어떤 경로로도 선대위 관계자나 의사결정을 갖는 인사에게 신 씨 거취를 놓고 의견을 내지 않았다"며 "선대위를 그만둔 후 인적쇄신을 언급한 바가 없기에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