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신지예 전격 사퇴
尹 후보 일정 잠정 중단 ‘쇄신작업’ 박차
申 “정권교체 필요...이준석, 당대표 맞나”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일 “국민의힘 선대위의 전면 개편을 단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오전 금융정책 발표와 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간사단과 연석회의 등 일정을 잠정 중단하고 선대위 쇄신 작업에 돌입했다.

그동안 “대선이 얼마남지 않은 상황에서 더 큰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며 ‘선대위 전면 개편’에 거리를 뒀던 김 위원장이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선대위 구조와 운영을 놓고 당 내홍이 지속되는 상황을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된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같은 날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합류하며 ‘이대남(20대 남성)’을 비롯한 당내 반발을 샀던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도 같은 날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국회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우리 국민의힘 선대위가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는 것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기 위해서 선대위의 전면적인 개편을 하겠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대위 전면 개편에) 6본부장 일괄 사퇴도 포함된 것인가’라는 질문에 “6본부장 사퇴 포함해서 전체 구조에 대한 조정을 해야 하고 필요한 개편을 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6본부장 체제는 윤 후보가 김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전 직접 구성한 체제로, 김 위원장이 전권을 가지고 선대위를 이끌기 어렵게 만든다는 지적이 있었다. 김 위원장은 선대위 전면 개편에 대한 입장을 바꾼 이유에 대해 “지금 선대위에 압박을 가하는 (전면 개편을 원하는) 일반 국민 여론이 너무나도 강하기 때문에 국민 정서에 맞게 선대위 개편해야만 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초에 나온 (윤 후보가 이 후보에 뒤쳐진) 여론조사 결과도 (전면 개편 결정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선대위 사퇴 이후 ‘전면 개편’을 주장해온 이준석 대표와 윤 후보 사이 갈등이 일단락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전면 개편 결정에 이 대표의 의견도 반영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선대위 개편 과정에서 이 대표와도 일부 의논할 거라고 본다”고 했다. 다만, 전면 개편 이후 이 대표의 선대위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대표로서 당이 전반적인 체제를 총 동원해 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 할 책무를 지닌 것이 이 대표”라며 “그 이상 다른 얘기를 할 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날 김 위원장이 선대위 전면 개편을 선언한 직후 윤 후보는 일정을 잠정 중단했다. 이양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선대위 쇄신과 함께 윤 후보는 현재 이후의 일정을 잠정 중단하였음을 알려드린다”며 “추후 일정이 재개되는대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정윤희 기자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