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李 “5000P 대장정...불장돼라”
“불공정 엄단” 신뢰제고 강조
“코스피 저평가 해결 적임자”
삼프로TV ‘530만 뷰’ 돌파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국거래소에서 진행된 2022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새해 업무 첫날인 3일 증권시장 개장 행사를 찾아 “우리가 앞으로 (코스피) 4000 시대를 넘어 5000포인트 시대를 향해 가는 원대한 대장정이 현실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 및 증시대동제’에서 “다수의 소액투자자들께서 대주주나 시장의 강력한 힘에 의해서 피해 입는다는 생각을 하지 않게 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며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내 코스피 시장의 저평가 문제와 관련, “극복 방법은 많은 분들이 이미 알고 있다”며 “문제는 실행하느냐”라고 강조했다. 강력한 추진력을 갖춘 자신이야말로 코스피 저평가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라는 것이다.

자본시장 공정성·투명성과 관련해선 “1000만에 이른다고 하는 개인투자자들께서 소외감, 심하게 얘기하면 배신감을 느껴서 다른 공정한 시장을 찾아 떠나는 경우들도 없지 않은 것 같다”며 “그런 문제들을 완화하고 해소하기 위해서는 주가조작이나 시세조정과 같은 불공정을 엄단해 시장에 대한 신뢰를 높이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 자신이 빨간색 넥타이를 매고 온 것을 언급하며 “원래 빨간색이 저희 정체성에 잘 안 맞는데 굳이 매고 온 이유는 올해는 황소가 곰을 확실하게 밀어내고 ‘불장이 돼라’는 격려의 취지”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행사장 방명록에는 “자본시장투명화 신속한 산업전환으로 주가지수 5000p를 향해 나갑시다”라고 적었다.

이번 주식시장 개장 행사 참여는 1000만명에 달하는 개인 주식투자자들에 대한 표심 구애 차원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지난달 25일 공개된 주식·경제 유튜브 ‘삼프로TV’ 출연 영상이 공개 열흘만인 이날 오전 10시 기준 조회수 530만 회를 넘기는 등(윤 후보 영상 조회수는 283만회) 큰 호평을 받고 있기도 하다. 이 후보는 이 방송에서도 국내 주식이 저평가된 대표적 이유로는 ‘시장 불공정성’을 꼽고 강력한 단속을 약속했다. 공매도 제도 등에서 개인과 기관·외국인 투자자 간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 감시와 처벌을 강화해 개인투자자를 보호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이 후보는 앞서 주식전문 유튜브인 ‘와이스트릿’ 방송에 출연해서도 과거 개인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한 주식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여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배두헌·신혜원 기자

badhoney@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