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국정운영도 방역도 男 ‘못한다’ 女 ‘잘한다’ [2022 신년기획 2030에 물었다 <1>대선]
각각 부정적·긍정적 평가 우위

2030세대의 절반 이상이 현 정부의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청년들과 직접적으로 연관 있는 부동산 정책의 실패와 취업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대한 부정 평가도 긍정 평가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어떻게 평가하냐’고 물어본 결과, ‘부정평가’ 응답은 55.4%에 달했다. ‘긍정평가’ 비율은 37.7%, ‘모름/무응답’ 비율은 6.8%로 집계됐다.

성별을 나눠 살펴보면, 남성의 부정평가 비율이 눈길을 끈다. 66.7%에 달하는 남성 응답자는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27.6%만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여성은 응답자의 48.7%가 긍정평가, 43.1%가 부정평가를 택해 오차범위 내에서 긍정 평가가 앞섰다. 남성층의 부정평가 비율이 특히 높은 건 이대남(20대 남성)을 중심으로 ‘취업, 정책 등과 관련해 오히려 정부로부터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인식이 커진 것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 봤을 때에는, 광주/전라(긍정 55.7%, 부정 36%)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평가 응답이 높았다. 부정평가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구/경북(긍정 30.2%, 부정 63.2%)이었다.

가구소득별로 따져보면, 모든 소득 구간의 응답자들은 긍정평가 비율보다 부정평가 비율이 높았다. 구체적으로 보면, 200만원 미만(긍정 48%, 부정 48.8%), 200만~400만원(긍정 37.9%, 57.3%), 400만~600만원 미만(긍정 44.8%, 부정 51%), 600만~800만원 미만(긍정 39.4%, 부정 55.6%), 800만원 이상(긍정 31.2%, 64.1%) 등이다. 가구소득 400만원을 기점으로 소득이 높아질수록 긍정평가 비율은 줄고, 부정평가 비율은 늘어나는 추세였다. 이런 가운데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는 2030세대 비율도 절반을 넘어섰다.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부정평가는 53%로 45.5%를 기록한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코로나19 방역 평가 역시 성별 차이가 두드러졌다. 남성은 긍정평가가 38.2%, 부정평가가 60%였지만 여성은 긍정평가가 53.5%, 부정평가가 45.4%였다.

직업별로 살펴보면, 사무직 종사자인 화이트칼라(긍정 50.5%, 부정 49%)를 제외하곤 모든 직종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비율이 높았다. 특히나 현장직 종사자인 블루칼라는 부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이 64.1%에 달해 모든 직종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신혜원 기자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