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공개일정 다 취소하고 ‘숙고모드’…신지예는 자진사퇴
尹, 선대위 개편 등 고민 이어갈듯
김종인 “본부장 사퇴 포함 구조조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일 한국거래소 개장식 참석 후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당 선거대책위원회 개편을 위한 '숙고'에 들어간 것이다. 당 안팎에선 이른바 '6본부장'으로 거론되는 선대위 총괄본부장들의 전격 사퇴 등 극약처방도 거론되는 가운데, 윤 후보가 어느 정도의 강도로 개편에 나설지 주목된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취재진에게 공지를 내고 "선대위 쇄신과 함께 윤 후보는 현재 이후의 일정을 잠정 중단했다"고 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이날 선대위를 전면 개편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공개 일정 취소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위원장은 선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를 전반적으로 개편할 것"이라며 "본부장 사퇴를 포함해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신년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 지지율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크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나자 특단의 대책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당장은 권성동 사무총장의 선대위 당무지원총괄본부장 사퇴를 비롯한 '6본부장'의 총사퇴 가능성이 거론된다.

사퇴가 점쳐진 신지예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이날 자진 사퇴를 선언했다.

김도읍 공동선대위원장은 회의에서 "국민은 국민의힘에 '정권교체' 명령을 했는데, 저희는 당 내부 문제로 국민의 명령을 따르지 않고 있다"며 "생살의 껍질을 벗겨내는 처절한 아픔을 겪더라도 저희는 변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용호 공동선대위원장도 "선대위 개편이든, 해체든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해야 할 때"라며 "정권교체라는 여망을 받들기 위해 모두가 '사즉생' 각오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

윤 후보는 애초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서민금융 살리기'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오후에는 국회에서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와 의원총회에 참석하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