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지예, 野 새시대준비위 사퇴…“끊임없이 사퇴 종용”
“尹 지지하겠다고 왔지만…더 큰 저항은 국힘 내부”
“尹 2030 지지율 하락 모두 나 때문? 정말 그런가”
이준석 겨냥해 “그동안 뭐했나…정말 당대표 맞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부터),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 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신지예 국민의힘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3일 “저는 오늘, 새시대준비위 수석부위원장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신 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국민의힘에) 온 저에게 더 강한 저항은 국민의힘 내부에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페미니스트로 꼽히는 신 부위원장은 앞서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 합류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에 휩싸였다. 2030 남성을 대변한다고 알려진 이 대표는 신 부위원장의 영입을 공개적으로 반대했고, 당내에서도 정책 혼선을 이유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신 부위원장은 “후보와 공식적인 환영식을 하고, 캠프의 공식적인 직함을 받아 활동하는 저에게 조차 사퇴하라는 종용은 이어졌다”며 “‘쓸데없는 짓 하지말고, 가만히 있으라’는 이준석 대표의 조롱도 계속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갈망하는 국민의 간절한 소망은 안중에 없었다”며 “자신들의 의견과 자신들의 이익에 반하는 사람이라면 그 어느 누구도 함께 할 수 없다는 폐쇄적인 생각으로 저를 몰아 붙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의 지지도 하락이 모두 저 때문이라고 한다”며 “신지예 한 사람이 들어와 윤석열 후보를 향한 2030의 지지가 폭락했다고 말한다. 정말 그런가”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를 겨냥해서도 “그동안 무엇을 했나. 최고위원의 반발에 자리를 뛰쳐나가고, 성상납 논란으로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지 않나”며 “당원들과 국민들이 뽑은 윤석열 후보에게 ‘선거운동 하지 말고 가만히 있으라’고 말하는 사람이 정말 당대표 맞나”고 날을 세웠다.

신 부위원장은 “제가 먼저 나서겠다. 자리를 내려놓으며 정권교체를 위한 조직 쇄신이 필요함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저는 오늘 선대위 직을 내려놓지만, 어디에 있든 정권 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