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우상호 “윤석열호, 난파선…尹 보면 ‘이준석·김건희’ 떠올라”
“윤석열호, 난파선… 1주일 내 해결 쉽지 않을 것”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 ‘거의 난파선’이라고 분석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이후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선대위 전면쇄신’을 내걸었다.

우 의원은 3일 오전 TBS라디오에 출연 “전체 여론조사 결과가 공통적으로 이재명 후보가 오차범위 내이든 오차범위 밖이든 이기는 것으로 나왔다”며 “이런 경우를 골든크로스라고 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윤 후보의 지지율 하락 이유에 대해 “첫 번째가 본인의 실언과 망언으로 인한 자질 논란, 두 번째가 김건희씨 문제 등 친인척에 대한 의구심, 세 번째가 선대위 분란으로 인한 리더십 논란으로 세 가지 모두 후보와 관련되어 있는 것들”이라고 분석했다.

우 의원은 또 “외생변수에 의해서 생긴 지지율 하락은 후보가 사과를 하거나 인재 영입 등으로 돌파할 수 있지만 후보 본인, 가족, 리더십 관련된 것은 굉장히 만회하기 어렵다”며 “혁신적이고 근본적인 구조 개선을 하지 않고 부분적인 전술로는 만회가 어려운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이어 “이수정 위원장, 김민전 교수, 신지예씨, 하태경 의원, 이준석 대표가 계속 논쟁하고 다투고 있다”며 “저런 정도면 거의 난파선 분위기”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중도층이 윤석열 후보를 떠올릴 때 첫 번째가 이준석 대표하고 왜 이렇게 잘 못 지내느냐. 두 번째가 부인 문제를 도대체 어떻게 해결할 거냐로 둘 다 부정적 이미지다”라며 “빨리 해결할 수 있는 건 이준석 대표 문제다. 만약 제가 그쪽이라면 이준석 대표 문제부터 깔끔하게 턴다”고 했다.

우 의원은 또 “윤 후보가 두가지 나쁜, 불리한 사안에 발목이 잡혀 있는데 이것이 해결이 안 된 상태에서 앞으로 나가기가 어렵다”며 “일주일 안에 속도 있게 할 수 있을까,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