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건희 “아내 역할만”…당은 “선거운동 안 한다는 건 아니고”
선거기간 김건희 역할 혼선…반성과 성찰?
김건희, 입장 발표 뒤 질의응답 없이 떠나
윤석열, 김 씨와 상의해 사과하기로 결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자신을 둘러싼 허위이력 논란 등에 대해 기자회견을 갖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김 씨의 사죄에 대한 평가는 차치하더라도 향후 김 씨의 역할을 둘러싼 논란은 오히려 증폭시킨 모양새다.

김 씨는 이날 자신의 허위이력 논란 등과 관련해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면서 본인의 잘못이고 불찰이라며 국민 앞에 용서를 구했다.

특히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면서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며 자신의 역할에 선을 그었다.

문맥상으로만 볼 때 김 씨 스스로 향후 선거운동에 나서지 않을 것이며 윤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더라도 본인의 역할을 최소화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그런데 곧바로 이어진 국민의힘 측의 설명은 이와 결이 달랐다.

김 씨가 입장문만 발표하고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고 퇴장한 가운데 당연히 기자들의 관련 질의가 이어졌다.

김 씨를 대신해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 나선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김 씨의 발언에 대해 “남은 기간 선거운동을 하지 않겠다는 말은 아니다”고 유권해석을 내놓았다.

이어 “오늘 사과는 그동안 언론이나 더불어민주당에서 제기한 문제들, 국민들 염려에 대해 진심을 담아 사과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대변인은 김 씨의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는 발언이 영부인 역할을 하지 않겠다는 의미냐는 질문에도 “영부인 역할을 하겠다, 안 하겠다가 아니라 많은 국민에게 반성하고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취지로 공개활동이나 공개행보는 자제하겠다는 말씀”이라며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로서 공개석상에 나타날 일이 있지 않겠느냐. 나름대로 하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배우자 활동을 시작하면 임박해서 배우자팀이 꾸려질 것”이라면서 “활동이 언제부터 시작이라고 확정된 게 아니어서 배우자팀을 꾸릴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씨와 이 대변인의 말을 종합하면 국민 앞에 사죄하는 의미에서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은 갖되 선거운동 과정에서 나름 역할을 하겠다는 것으로 해석가능하다.

앞서 윤 후보는 부인 김 씨를 둘러싼 의혹과 논란이 증폭되는 가운데 언론 인터뷰와 간담회 등을 통해 오래전부터 대통령 영부인을 보좌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이 필요없다고 생각해왔다며 영부인이라는 표현도 사용하지 말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이 대변인은 이날 김 씨가 공개적으로 사죄에 나선 배경에 대해선 “여러 의혹들을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큰일을 앞둔 윤 후보에 대해 걱정하는 마음으로 사과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또 “후보가 역대 대통령 후보 배우자가 사과한 예가 없어서 어렵다는 취지로 말씀하신 적이 있다”면서 “후보를 아끼는 많은 분이 말씀하셨고, 후보께서 직접 사과하는 게 좋겠다고 해서 김 대표와 상의해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