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건희, 의혹 사죄하며 남편 尹 향한 ‘애정’ 드러내
“남편 호탕한 남자…남편 앞에 내 허물 부끄러워”
“남편 직장 일로 지쳐 어렵게 얻은 아이 잃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는 26일 자신을 둘러싼 허위이력 의혹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남편 윤 후보에 대한 짙은 애정도 드러냈다.

김 씨는 이날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 “안녕하세요.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의 아내 김건희입니다”는 말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김 씨는 “약 1년 전만 해도 이렇게 많은 기자들과 카메라 앞에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저를 소개할 줄은 감히 상상도 못했다”면서 윤 후보와의 첫 만남과 가정생활을 소재로 말을 이어갔다.

그는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 줄만 알았다”며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녀도 자신감에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다”고 회고했다.

이어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해 밥은 먹었느냐, 날씨가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 늘 전화를 잊지 않았다”는 일화를 소개했다.

김 씨는 계속해서 “그런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됐다”면서 “제가 없어져서 남편이 남편답게 평가받을 수만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다”며 자신에 대한 의혹과 비난이 남편에게까지 향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또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이다.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도 부끄럽다”면서 “결혼 이후 남편이 겪은 모든 고통이 다 제 탓이라고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결혼 후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남편의 직장 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아이를 잃었다”면서 “예쁜 아이를 낳으면 업고 출근하겠다던 남편의 간절한 소원도 들어줄 수 없게 됐다”고 말할 때는 울먹이기까지 했다.

그는 자신의 허위이력 의혹과 논란에 대해 일부 시인하고 사죄하는 과정에서도 “남편의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하다”, “저 때문에 남편의 비난 받는 현실에 가슴이 무너진다”, “김건희를 욕하더라도 남편에 대한 마음 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하는 등 윤 후보에게 피해가 돌아갈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었다.

김 씨는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며 청와대에 들어가더라도 전면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