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종합]고개 숙인 김건희 “진심으로 사죄…저 때문에 남편 비난, 가슴 무너져”
26일 대국민 사과…공식석상 첫 데뷔
“용서해달라…남은 선거기간 반성·성찰”
“尹 대통령 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
“김건희 직접 사과, 尹과 상의해 결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신혜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는 26일 자신의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직접 사과했다. 김 대표가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윤 후보가 정치참여 선언을 한 후 처음 있는 일이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 부디 용서해 달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도 부끄럽다”며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 과거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 눈높이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김 대표는 또, “약 2년 전만 해도 이렇게 많은 기자와 카메라 앞에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저를 소개할 줄 감히 상상도 못했다”며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줄 만 알았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녀도 자신감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맘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해 밥은 먹었냐, 날씨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 늘 전화 잊지 않았다. 그런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되어 저는 두렵다”며 “제가 없어져야 남편이 남편답게 평가를 받을 수만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 하고 싶다”고 울먹였다.

김 대표는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이라며 “결혼 이후 남편이 겪는 모든 고통이 다 제 탓이라고 생각된다”고 했다.

그는 “결혼 후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남편이 직장 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아이를 잃었다”며 “예쁜 아이를 낳으면 업고 출근하겠다던 남편의 간절한 소원도 들어줄 수 없게 됐다. 국민들을 향한 남편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하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부디 노여움을 거둬 달라.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 죄송하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이날 기자회견은 윤 후보와 김 대표가 상의해 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당초 김 대표의 직접 사과에 대해 부정적인 기색을 내비쳤으나, 의혹의 여파가 커지면서 한 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가) 역대 대통령 후보의 배우자가 직접 사과한 일 없었기 때문에 그런 사과 쉽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말을 한 적 있는데, 그동안 후보 아끼는 많은 분이 후보께 그런(김건희 사과가 필요하다는) 말씀하셨고 후보께서 직접 사과하는 게 좋겠다고 해서 김 대표와 상의 후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후보는 김 대표의 허위 경력 의혹이 불거진 지 나흘 만인 지난 17일 “제 아내와 관련된 논란으로 국민 분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윤 후보의 사과에도 쉽사리 논란 가라앉지 않으면서 지지율 하락세에 영향을 미쳤다.

yuni@heraldcorp.com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