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김건희 용기, 다소 아쉬워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면”
李 “김건희, 위축되지 않고 담담하게 역할 했으면”
김건희 “잘 보이려 경력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남은 선거기간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허위 경력 의혹’에 대해 공개사과한 것을 놓고 “후보자 배우자의 오늘 용기는 각자가 보기에 다쉬 아쉬운 점이 있더라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자 배우자가 대중적으로 행보를 했을 때 기존에 상대당의 의혹제기나 본인이 원하지 않는 시간과 장소에서 언론에 포착되었을 때의 모습보다는 훨씬 나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후보자 배우자가 위축되지 않고 본인의 원래 성격대로 솔직하고 담담하게 선거승리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오후 3시께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며 “그러지 말았어야 햇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것이 제 잘못이고 불찰이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받는 현실에 가슴이 무너진다”고 했다.

그는 또,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디 노여움을 거둬달라.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