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문]김건희 대국민 사과 “잘 보이려 경력 부풀려…잘못 있었다”
-“국민 눈높이 어긋나지 않게 조심…진심으로 사죄”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부디 용서해달라”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 부끄러워”
-“남편이 저 때문에 너무 어려운 입장이 돼 괴롭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26일 허위 학·경력 의혹 논란과 관련해 “일과 학업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 있었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김 씨가 공개석상에 나타난 것은 윤 후보가 본격적으로 정치활동에 나선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김 씨는 이날 오후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브리핑룸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두렵고 송구한 맘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

김 씨는 “진작에 말씀드려야했는데 너무 늦어져 죄송하다”며 “약 2년 전만 해도 이렇게 많은 기자와 카메라 앞에서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저를 소개할 줄 감히 상상도 못했다”고 했다.

그는 “제가 없어져야 남편이 남편답게 평가받을 수만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 하고 싶다”며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 부끄럽다”며 “결혼 이후 남편이 겪는 모든 고통이 다 제 탓이라고 생각된다”고 했다.

김 씨는 특히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된 이후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윤 후보의 대선가도에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과 관련 “국민을 향한 남편의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했다”고 토로했다.

학력위조 등 허위이력 조작 의혹에 대해선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며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일부 시인했다.

이어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었다”며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

또 “부디 용서해주십시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 과거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계속해서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그리고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 발표를 마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
김건희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전문

날도 추운데 많이 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윤석열의 아내 김건희입니다. 두렵고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진작에 말씀드려야 했는데 너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

약 1년 전만 해도 이렇게 많은 기자님들과 카메라 앞에 대통령 후보 아내라고 저를 소개할 줄은 감히 상상도 못 했습니다. 제가 남편을 처음 만난 날 검사라고 하기에 무서운 사람인줄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늘 같은 옷을 입고 다녀도 자신감에 넘치고 호탕했고, 후배들에게 마음껏 베풀 줄 아는 그런 남자였습니다. 몸이 약한 저를 걱정해 밥은 먹었냐 날씨가 추운데 따뜻하게 입어라 늘 전화를 잊지 않았습니다.

그런 남편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되었습니다. 제가 없어져서 남편이 남편답게 평가받을 수만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습니다. 저는 남편에 비해 한없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남편 윤석열 앞에 제 허물이 너무나도 부끄럽습니다. 결혼 이후 남편이 겪은 모든 고통이 다 저 탓이라고만 생각합니다. 결혼 후 어렵게 아이를 가졌지만, 남편의 직장 일로 몸과 마음이 지쳐 아이를 잃었습니다. 예쁜 아이를 낳으면 업고 출근하겠다던 남편의 간절한 소원도 들어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국민을 향한 남편의 뜻에 제가 얼룩이 될까 늘 조마조마합니다.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습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습니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 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입니다. 부디 용서해 주십시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 때문에 남편의 비난 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집니다.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 또 조심하겠습니다. 많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그리고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두어주십시오. 잘못한 저 김건희를 욕하시더라도 그동안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