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새해 가상자산 최고 유망주는 NFT”
메사리 새해 업계전망 한글보고서
크립토펀드 보유 종목 관심을

새해 가상자산 최고 유망주로 대체불가능토큰(NFT)가 꼽혔다.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빗은 미국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기업 메사리(Messari)의 2022년 가상자산업계 전망을 담은 ‘Crypto Theses 2022’ 보고서 한글 번역본을 22일 내놨다.

메사리 보고서는 창업자이자 대표이사인 라이언 셀키스(Ryan Selkis)가 가상자산 관련 주요 테마, 트렌드 분석 및 예측 등을 직접 집필하고 있어 업계에서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보고서는 2022년에도 비트코인은 성장세가 지속되며 대장주로서의 지위를 유지하고, 웹 3.0 트렌드 심화로 대체불가능토큰(NFT), 탈중앙금융(디파이·Defi) 등 팽창도 가속화할 것으로 봤다. 가상자산 시장 세분화에 따른 ‘크립토 펀드’ 자금 유입도 전망했다.

웹 3.0 흐름이 가상자산업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웹 3.0시대에는 사용자들이 만들어낸 콘텐츠의 경제적 가치를 자신들이 누리면서 플랫폼 운영에도 참여할 수 있다. 메사리는 웹3.0구현을 위한 필수 구성 요소로 NFT, 메타버스, 디파이(DeFi), 커뮤니티 거버넌스 DAO(탈중앙화 자율조직) 등을 꼽았다.

특히 메사리는 향후 10년간 NFT 아트 시가총액이 10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투자자들에게는 개별 작품보다는 NFT거래소 투자가 현명한 방법이라고 조언한다. 개인이 높은 수익률을 기록할 NFT를 선별하는 자체가 매우 어려운 만큼 NFT 거래소와 같은 인프라 자산에 투자하는 것이 좀 더 성공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메사리는 NFT가 신분증이나 자격증을 모듈화해 대체 불가능한 이력으로 활용될 수 있음에도 주목해했다. 내가 취득한 모든 학력, 경력, 자격증 등을 웹3.0 지갑에 NFT로 담는다면 졸업장 위조 논란 등과 같은 전통적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메사리는 올해 크립토 전문 투자 펀드들이 사상 최대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밝히며 전통적인 헤지펀드들이 향후 5년간 운용자산 중 7%를 가상자산 시장에 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는 만큼 이런 추세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상위 20개 크립토 펀드가 어떤 종목들을 보유하고 있는지 관심을 갖고 살펴본다면 투자 포트폴리오 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도 조언했다.

한편 가상자산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이 1위인 비트코인을 능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진단했다.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거래 수단과 스마트 계약이라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둘을 비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설명이다. 오히려 이더리움에 대한 경쟁자들의 강력한 도전을 주목했다.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성장하려면 확장성 문제 해결이 중요한데 최근 솔라나, 아발란체와 같은 경쟁 네트워크들이 대안으로 주목 받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