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신지예 영입에 “당 방침 위배되는 발언하면 제지”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 신지예 깜짝 영입
이준석 “별다른 의견 없다…김한길 존중”
윤석열 “신지예, 국힘 분들과 큰 차이없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오른쪽부터),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 네트워크 대표,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신혜원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윤석열 대선후보 직속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회가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를 영입한데 대해 다소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신 대표의 영입에 대해 “별다른 의견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께서 주말 중 (신 대표 영입에 대해) 문의하긴 했다. 김한길 위원장의 의사를 존중한다”면서도 “다만,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마찬가지로 (신 대표가) 당의 기본적인 방침에 위배되는 발언을 하면 제지, 교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실제 그런 상황 속에서 이 교수와 저의 소통은 강화되고 있다”며 “신지예 대표가 우리당에 참여해서 후보당선을 위해 일조하겠다면 그 마음, 선의를 의심할 생각 없지만, 당의 방침과 크게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 역할을 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신 대표는 페미니스트로서 2030세대 여성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온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2030 남성을 대변해온 이준석 대표를 수차례 비판키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신 대표 영입 환영식에서 “선입견을 걷어내고 국민들이 생각하는 요구와 기대를 폭넓게 저희가 들여다봐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다양한 활동을 해오신 분을 모셔야 국민들이 실제로 어떻게 생각하고, 무슨 문제를 해결해야하는지 파악할 수 있다”며 “신지예 씨도 과거 상당히 진보적인 진영에서 활동을 해오셨는데, 대화를 해보면 국민의힘에 계신 분들과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신 대표의 영입으로 당 정체성이 흔들리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새시대준비위원회에는 당원 자격이 없는 사람도 올 수 있다”며 “당 정체성과 배치된다거나 이런 이야기를 일방적으로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