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 “사과 골든타임 놓친 尹…김건희, ‘차범근 축구교실 다니고 축구 선수로 기재’한 꼴”
‘김건희 허위이력’ 논란 두고 연일 맹공
“방문 프로그램을 뉴욕대 연수로 둔갑”
“해병대 체험하고 해군 복무했다는 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허위이력 논란을 두고 연일 공세에 나섰다. 특히 일주일 단기 연수를 두고 “뉴욕대 연수를 받았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하는 등 반격에 나선 윤 후보 측에 대해 민주당은 “차범근 축구교실 다니고 축구 선수로 기재하는 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0일 “윤 후보와 국민의힘 선대위는 사과의 골든 타임을 놓쳤다. 진정성 있는 사과문 작성을 기대했으나, 잘못에 대한 소명도 되지 않을 빛바랜 사진 한 장으로 사과를 회피할 궁리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김 씨는 ‘4주 교생실습을 정교사 근무’로 부풀리고, ‘삼성플라자 전시를 국내 최대 미술관인 삼성미술관 전시로 둔갑’시키고, ‘국내 대학 6개월 지도자 과정 일부인 방문 프로그램을 뉴욕대 연수’로 허위 작성했다”라며 “이를 ‘교수 임용 이력서 학력란’에 버젓이 기재해 제출한 잘못에 대해 해명과 사과는커녕 회피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는 입만 열면 기획, 의도, 가짜뉴스 타령만 하고, 선대위는 ‘김건희 씨가 억울하다’는 구차한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라며 “윤 후보와 선대위가 가짜뉴스 타령으로 날을 새는 동안 사과의 골든 타임은 지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강선우 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통해 “후보가 민심을 역행하는 사과 회피에 빠져있으면, 선대위라도 중심을 잡아야 한다”라며 “온라인에서는 ‘차범근 축구교실 다니고 축구 선수로 기재’, ‘1주일 해병대 체험하고 귀신 잡는 해군 복무’등에 빗대며 윤 후보와 선대위를 질타하고 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국민은 ‘소귀에 경읽기’에 빠져있는 정치 집단을 신뢰하지 못 한다”라며 “이제는 이해했을 것이라 믿으며 선대위에 명확한 해명을 요구한다”고 국민의힘의 사과를 촉구했다.

앞서 김 씨는 뉴욕대 연수를 학력에 허위 기재했다는 논란이 일자 수료증과 함께 당시 수업 사진을 공개했는데, 해당 과정이 정규과정이 아닌 서울대 과정 중 일부로 드러나며 오히려 “경력을 부풀렸다”는 비판을 받았다.

민병선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처음 해명할 때에는 한 달이라고 했는데, 알고 보니 기간이 더 짧았다. 서울대 프로그램 안에 있는 연수 일정인데 이를 학위라고 할 수 있느냐”라며 “해당 연수를 독립 경력이라고 적은 것은 과장을 하려고 했던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닌가 판단한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