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영선 "文정부 부동산정책 너무 급진적…속도조절 필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미국에 머물다 최근 귀국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직속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을 맡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0일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한 부동산 정책 방향은 맞지만 너무 급진적으로 추진해 부작용과 역풍이 있다"며 "어느 정도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후보가 요구하는 것도 그 방향을 흐뜨리겠다는 의미는 아니고 속도조절을 해가며 국민과 고통을 나누는 정당이 되자는 의미로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양도세 완화 등에 부정적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서 반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정책은 추진하는 방향이 아무리 옳아도 부작용이나 역풍과 부딪힐 때 속도조절을 해가며 유연하게 접근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가 정부와 이야기해서 관철하지 못하면 '이재명은 합니다' 슬로건과 배치되는 결과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 지적엔 "슬로건은 이재명 정부가 시작됐을 때 완전한 빛을 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은 문재인 정부와 조율해나가는 과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100% 다 관철 안 될 수도 있고 50%만 받아들여질 수 있지만 그런 의지를 표명함으로써 이재명 정부가 나아가야 할 길, 그리고 이재명 정부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보여주는 것, 그것이 저는 굉장히 중요하지 않나 이렇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둘러싼 종로 보궐선거, 서울시장 선거 출마설에 대해선 "지금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이 후보를 돕기 위해 귀국한 것은 정말로 이것이 마지막이란 절박한 심정으로 이재명 정부의 탄생을 돕기 위해서 들어온 것"이라고 밝혔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