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백골 방문’ 윤석열 “병사 월급 대폭 인상…‘안전보험’도 적용”
“ROTC 복무기간 28개월→24개월”
“위험근무·초과근무 수당 등 현실화”
“6·25-월남 참전 유공자 수당 두 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군인 처우 개선을 언급한 후 “병사 월급을 대폭 인상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날 강원도 철원의 최전방부대인 육군 3사단 백골 부대 관측소(OP) 방문 일정을 잡은 윤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일보다 더 숭고한 일이 어디에 있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이어 “현역병의 국민연금 가입 기간도 군 복무 기간 전체로 확대하고, 군 생활 ‘안전보장보험’ 가입도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학군사관(ROTC)에 대해선 복무 기간을 28개월에서 24개월로 줄이겠다고도 했다. 이는 ROTC 모집 미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차원이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직업군인의 처우와 장교·부사관 등 초급간부의 복무 여건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위험근무·특수업무·초과근무·주택수당 등 각종 수당을 현실화하고, 지급 체계도 형평성 있게 전면적으로 개편하겠다”고 했다.

또 “군 주거지원 정책은 ‘국민평형’ 군인 아파트와 ‘1인가구형’ 독신자 숙소를 중심으로 개편할 것”이라며 “군인과 군인 가족들의 요구를 충족하겠다. 군인 자녀들의 교육 환경과 여건도 대폭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페이스북 일부 캡처.

윤 후보는 6·25 전쟁과 월남전에 참전한 국가유공자 수당 두 배 인상도 내걸었다.

그는 “보훈대상자 상이등급 기준을 개선해 나라를 위해 희생하는 분이 나라로 인해 서운함을 겪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제대군인 전직 지원의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국가기술 자격 취득 지원을 활대하는 등 중·장기 복무자 재취업 대책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도 약속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