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추미애 "윤석열의 적은 윤석열…훌륭하게 잘 속여왔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윤석열은 적은 윤석열(윤적윤)"이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직격했다.

추 전 장관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적윤의 세 가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법치를 어지럽힌 점, 공정과 상식을 비웃은 점, 비위를 공작으로 덮은 점 등을 윤 후보의 치명적인 결함으로 꼽았다.

그는 "윤석열 후보는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범죄와의 전쟁은 법과 질서(Law and Order)를 강화하겠다는 법치의 약속"이라며 "그러나 윤석열 후보는 법원이 검찰사무를 침해한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판정했으므로 대통령 후보로서 무자격자임을 선언한 후보다. 형사사법질서와 정의를 어지럽힌 무자격자가 범죄와의 전쟁을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이 자백한 윤우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변호사법 위반 행위,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골프 접대 비리, 그리고 공수처에 입건된 여러 혐의에 대해 피의자로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내세웠던 '공정과 정의'가 허물어지니 '범죄와의 전쟁'을 꺼냈다면 무자격자의 허풍"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줄리의 문제'는 '공정과 정의'의 문제가 되었다"며 부인의 각종 범죄 연루의혹도 파고들었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김건희씨의 가짜 신분에 대해 '부분은 몰라도 전체적으로 허위가 아니다'라고 했다"며 "그러나 '전체는 허위인데 부분적으로는 허위가 아닌 것도 있다'가 정확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전체를 다 날조해버리면 아무도 믿지 않기에 부분의 진실은 있는 것이다. 전체가 그럴싸하게 보여야 속일 수 있기 때문에 '훌륭하게 잘 속여왔다'는 말과 다름없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어 "윤석열 후보는 공정과 정의를 그 한마디로 비웃은 것"이라며 "죄질에 비해 엄청나게 가혹했던 조국 수사에서 공정과 정의를 수사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자신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화려한 겉포장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를 향해 "김건희씨의 상습적 거짓말은 여성적 심리적 허약성의 문제가 아니"라며 "상황에 따라 경력과 신분을 속이고 철저하게 검찰과 부유층 사이에서 자신의 부와 기회를 잡는 데 이용했다. 심각한 것은 멈추지 않고 최고 권력을 향해 같은 수법으로 직행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야당은 여성에 대한 공격 또는 성형 미인 조롱 등의 본질을 비켜난 프레임으로 바꾸면서 공적 검증을 가로막고 있다"며 야당의 대응을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교사가 되기 전 교생실습을 했는지 교사를 했는지, 대학의 시간강사였는지 부교수였는지가 구분되지 않을 수 없다"며 "'돋보이려고 했다'는 말로 그 차이나 의미를 모른다고 준비된 답변을 한 것 같지만 오히려 허위의 고의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