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코퍼레이트 플래닝팀’ 신설
DS부문 컨트롤타워 역할
경계현 DS부문 사장 취임 메시지 통해 알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 삼성전자가 큰 틀의 조직개편을 단행한 가운데 반도체(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부 산하에 ‘코퍼레이트 플래닝(Corporate Planning)팀’을 신설했다. DS부문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조직이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신설한 코퍼레이트 플래닝팀은 사업전략과 고객발굴, 생산능력(CAPA) 운영 등 여러 사항을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기존 조직들 중에서 필요한 기능들을 통합해 구성한 혁신 조직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새롭게 취임한 경계현 DS부문 사장의 전반적인 반도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변화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사장) [삼성전자 제공]

메모리반도체 비즈니스는 물론 AP(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이미지 센서 등 시스템반도체 분야 모두에서 시장을 선도하는 리딩(Leading) 기업이 되겠다는 의지다.

특히 이 가운데서도 시스템반도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뉴 삼성’을 이끌어갈 성장동력으로 꼽고 있는 사업 분야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투자 계획을 수립하고 총 171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최근에는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반도체 파운드리 공장을 추가로 짓기로 결정했다.

경계현 사장은 이날 사내 포털에 직원들을 향해 당부사항을 이야기하면서 이같은 조직개편 방향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혁신의 의미로 볼 수 있다”면서 “차세대 반도체 경쟁력 강화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한편 직원들과의 소통 강화에도 나선 경 사장은 임직원이 소신있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개개인의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해 조직 내 모든 사람이 책임감을 갖고 일하며 주변 조직·사업부와 최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자고 강조했다.

yg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