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文대통령 ‘보이콧 검토 안한다’에 “韓 스스로 결정할 일”
美국무부 “외교적 보이콧은 中 인권 탄압 때문”
文대통령 종전선언 발언엔 “북한과 관여 모색”
미국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호주를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 한국 정부의 결정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문 대통령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은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한국 스스로 결정할 일이라는 원론적 반응을 보였다.

잘리나 포터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전화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미국 입장을 묻는 질문에 “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한 한국 대통령의 결정은 그들 스스로 내려야 하는 것”이라며 “미국이나 다른 나라 정부가 대신 하는 것이 아니다”고 답변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미국도 스스로 결정을 내렸다”며 “백악관이 결정을 발표하기 전에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와 상의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다만 “중국의 지독한 인권 유린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 지역 인권 탄압을 고려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 동맹과 파트너들에게 알렸으며 각국이 결정하도록 맡겨둔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 사유로 인권 탄압 문제를 내세우는 만큼 이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이를 묵인한다는 의미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뒤따른다.

호주를 국빈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스콧 모리슨 총리와 한·호주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 여부와 관련 “한국 정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포터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과 관련 미국과 중국, 북한 모두 원칙적 찬성 입장을 밝혔지만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철회를 선결조건으로 요구해 대화가 시작되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외교 및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위해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으로 북한과 관여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에 어떠한 적대적 의도도 가지고 있지 않다”면서 “어떤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있고, 북한이 접촉에 긍정적으로 응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또 “이를 위해 한국과 일본, 그리고 동맹과 긴밀한 논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