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진중권 "이재명, 文대통령도 '필요없다' 판단 들면 가차 없을 것"
"李, 수단·방법 안 가리고 오르려는 권력의지 뿐" 맹폭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도 필요하면 온갖 칭송을 다하고, 필요없다는 판단이 들면 가차없이 버릴 것"이라고 맹폭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그가 가진 것은 오직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바닥에서 정상을 향해 올라가려는 무한한 권력 의지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은 대통령 지지율이 자기 지지율보다 높아 깔짝깔짝 간만 보는 것"이라며 "앞으로 국정 지지율이 자기 지지율 아래로 떨어지면 아마 볼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재명의 철학? 그런 건 없다"며 "입으로는 '친일파가 득세한 더러운 역사' 어쩌구 외치지만, 실제로 하는 일은 결국 이승만 평가, 박정희 존경, 전두환 찬양이다.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라인이야말로 민주당에서 '더러운 친일의 계보'라고 선전해 오던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자체가 왜곡된 역사관"이라며 "이승만 내각에는 독립운동가들이 대거 참여했고 민주당이야말로 친일지주들의 당이었지요. 이승만의 토지개혁에 앞장서 반대했던 이들 아닌가"라며 "그때 토지개혁이 안 됐으면 6·25 때 나라가 북한으로 넘어갔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럼 이제라도 제 역사관이 잘못됐다고 인정을 하든지, 그것도 아니다"며 "저러다 바로 주사파 논리를 편다. 하나마나한 종전선언에 반대하면 친일파라고, 그럼 바이든도 친일파겠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일부 캡처.

진 전 교수는 이 후보를 향해 "무슨 생각을 갖고 있을까. 정답은 아무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며 "그저 그때그때 필요에 따라 다른 말을 한다. 카멜레온의 상수가 생존이듯 이 후보의 상수는 이해관계"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후보 같은 기회 이성의 화신에게 이념, 사상, 정책 그런 것은 없다"며 "정책도 자기가 들고나온 것들을 다 뒤집었다"고 했다.

또 "지금 이 후보가 애드리브로 내세우는 공약 대부분은 그동안 국민의힘에서 주장한 것들"이라며 "그러다 이번에는 아예 이승만·박정희·전두환을 롤 모델로 받아들였다. 민주당 후보 중 일찍이 이런 분이 또 있었는가"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