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추미애 "숨지말라" 압박에 이준석 "'김건희 리스크' 씌우기 온당찮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공개 행보가 늦어지는 일을 놓고 여야간 공방이 거듭되고 있다.

여권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연일 페이스북에 "'건진요' 건희 씨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등 김건희 씨를 겨냥하는 글을 쓰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러한 공세에 공식적인 대응은 자제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가 김 씨에 대한 측면 지원을 하는 식이다.

이 대표는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묘사하고 싶은 '김건희 리스크'라 불리는 형태의 이미지 씌우기는 온당하지도 않고, 잘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김 씨를)자주 만나거나 여러 번 만난 건 아니지만 한 번의 조우에서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쪽(민주당)에서 저주성 발언을 워낙 많이 해 어쩌면 저마저도 김건희 여사를 만나기 전 선입견이 있었던 것 같다"며 "하지만 선입견을 훨씬 상회하는 언행 등을 봤다"고 했다.

김건희 씨의 공개 행보 여부를 놓곤 "윤 후보는 검찰총장으로 공적 활동을 한 인사임에도 언행 등에서 완벽히 적응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줄 때가 있었다"며 "공적 삶을 살 것이라고 전혀 예상 못한 윤 후보 부인은 더더욱 준비가 부족하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김 씨가 안 나올 수도 있는가'라는 질문에 "나오고 안 나오고 등 이분법적으로 볼 수 있다. 아니면 조용한 내조 정도로 대중 노출을 할 수 있다"고 했다.

또 "경우에 따라선 김건희 여사도 전문성이 있는 분야가 있어서, 예술 활동 등에 관해 윤 후보에게 적극적 조언을 할 수 있다"며 "다만 이는 제가 판단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

앞서 추 전 장관은 지난 11일 김건희 씨의 '셀카' 사진을 올리고 "김건희 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김건희 씨를 유흥주점에서 봤다고 주장하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장에 대해 "안 회장이 틀렸다면 직접 그분을 대면해 '사람 잘못 봤다'고 할 수 없느냐"며 "1946년생인 (김 씨 어머니)최은순 씨보다 (어린) 안 회장은 1948년생이다. 나이 탓하며 기억을 불신하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나아가 "초점은 안 회장의 나이가 아니다"며 "40년생이라는 인터넷 나이 정보는 틀린 것이라는 안 회장의 확인이 있었다는 취재진 전언이 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또 "논문 표절이 아니라면 언론을 불러놓고 직접 논문 내용을 당당히 설명할 수 없는가"라며 "커튼 뒤에 숨을 때가 아니다. 소통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