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제가 언젠가 묻힐 곳이 TK…여전히 사랑한다"
"예천 디비지면 경북·영남·나라 디비진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기에 앞서 즉석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2일 경북 문경시 가은역을 찾아 꼬마열차에 탑승하기에 앞서 즉석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2일 "제가 언젠가 이 세상을 떠나면 묻힐 곳, 어머니와 아버님이 묻혀계신 곳이 대구·경북(TK)"이라며 TK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북 예천 상설시장을 찾아 진행한 즉석 연설에서 "대구·경북에서 나고 자랐다. 여전히 사랑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앞서 광주·전남·전북을 다녔다. 그 지역 주민들이 '대구·경북에서 태어났다는데 왜 그 지역에서 지지를 못 받느냐'는 말에 드릴 말씀이 없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여기 계신 분들이 경북을 바꿔달라"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이재명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친척이나 친구, 한때 원수를 졌던 사람에게 전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예천이 디비지면(뒤집히면) 경북이 디비질 것이고, 영남이 디비질 것이고, 대한민국이 디비져 국가가 오롯이 국민의 삶을 책임지고 경제를 성장시키고 공정 세상을 만든다는 것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색깔이 같다고, 우리 동네에서 태어났다고 이재명을 지지하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의 위기를 기회로 바꿔 다시 경제가 성장하는 나라로 만들 능력 있는 사람이기에 지지하지 않는가"라며 "이 나라의 경영을 맡겨주면 누구보다 더 확실히 경제를 살려 먹고사는 문제 때문에 고통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은 일해야 한다. 대통령은 세상을 알아야 한다. 대통령은 국정을 알야 한다. 대통령은 방향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대통령은 관료를 조직하고 통제하고 일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도 했다.

또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라며 "이 나라의 운명, 여러분 가족의 삶을 통째로 책임지는 일인데도 약속을 지키지 않아도 아무도 문제 삼지 않는다. 거짓말하고 속고 원망하고 또 속고 거짓말하는 게 정치였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저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했고 약속하면 반드시 지켰다"며 "과거가 아니고 미래로 갈 사람, 복수가 아니고 희망을 만들 사람, 젊은이들이 기회 부족으로 남녀 편을 가르고 수도권·지방으로 편들어 싸우지 않는 세상을 만들 사람이 누군지 생각해달라"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