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추미애, '尹회초리' 올린 이유…"윤석열, 정치 명분 사라졌다"
"옳은 게 강한 것 이겨야 개혁"
"尹, 정치 욕망 위해 檢 제물로 바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일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직무집행 정지 취소소송 각하 판결을 놓고 "옳은 게 강한 것을 이기게 하는 것이 개혁"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최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직무집행정지 취소 청구의 소에서 윤석열 패소 판결을 내림으로 정치탄압이라고 한 그의 정치 명분은 사라졌다. 한 번 더 징계처분이 정당했음이 확인됐다"며 "축하 말씀을 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아버지의 권위로 다스릴 때 잘못한 자식이 반항할 수 없는 게 아픈 것"이라며 "거대 검찰을 힘이 약한 법무부 회초리로 다스리게 한 것 또한 같은 이치"라고도 했다.

이는 자신이 '회초리' 합성 사진을 올린 배경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이 사진에는 추 전 장관 얼굴이 합성된 한 여성이 훈육하기 위해 어린 아이에게 매를 든 장면이 담겼다. 어린아이의 얼굴에는 윤 후보의 얼굴이 합성됐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사 직접 수사권 행사의 모순성과 폐단'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추 전 장관은 이어 "인륜에 반항하면 패륜이 되듯 주권재민의 민주적 원리에 반하면 쿠데타, 역모가 된다"며 "강한 것이 옳은 것을 누른다면 이는 불의다. 옳은 게 불의한 강한 것을 이길 수 있는 세상으로, 옳은 게 강한 것을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게 개혁"이라고 강조했다. "개혁은 더디고 피곤할지라도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키도 했다.

또 정치중립을 생명처럼 여겨야 할 검찰총장이 자신의 정치 욕망을 달성하기 위해 검찰 조직을 제물로 바치고 검찰 정신을 흔들었다"며 "이제 아무 것도 못하는 눈치검찰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