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호주로 출국…코로나 이후 첫 초청 정상
2009년 이후 첫 호주 방문
文 대통령, 코로나 이후 호주 초청 첫 정상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3박4일 간의 호주 국빈방문을 위해 12일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성남공항에서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타고 호주 캔버라로 출발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환송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호주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국 정상이 호주를 국빈방문하는 것은 2009년 이후 12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호주가 초청한 최초의 외국 정상이다.

문 대통령은 13일에는 수도 캔버라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과 공동 기자회견 등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전쟁기념관을 찾아 한국전쟁참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한국전 참전 용사들과의 만찬을 갖는다.

14일에는 시드니로 이동해 호주의 야당인 노동당 앤서니 알바네이지 대표를 면담한다. 또 호주 경제인들을 만나 핵심 광물 공급망의 안정적 구축을 위한 협력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5일 귀국한다.

이번 순방에서는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논의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호주의 경우 희토류가 많고 리튬이나 니켈 등 천연자원도 많이 생산되고 있다. 청와대는 이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여지가 많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측은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 보듯 핵심 품목들의 경우 도입선을 다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국빈방문은 원자재와 핵심광물 공급망을 안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순방이 호주가 중국과 외교 갈등을 빚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점도 주목된다.

최근 미중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미국과 호주 등 이른바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 안보 동맹) 국가들은 내년 2월 예정된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지난 9일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호주행에 중국을 견제하는 의도는 전혀 없다면서 "문 대통령이 영국이나 미국을 방문하면 중국 견제냐. 우리의 필요에 따라 주요 파트너와 언제든 협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호주와 중국 모두 우리에게 중요한 국가"라며 "양국과 우호적 관계를 잘 유지하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