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비꼰 진중권 "'이두환 대통령' 만세…전두환 찬양도 내로남불"
李 "전두환도 공·과 공존" 발언에 저격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전두환 찬양도 내로남불"이라고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비석을 밟고 그 난리를 치더니, 그래서 기회이성의 화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후보가 대구·경북(TK) 방문 이틀째인 11일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모든 정치인은 공과가 공존한다. 전두환도 공과가 공존한다"고 한 일을 꼬집은 것이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삶에 일관성이 없다"며 "매번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꾼다"고 했다. 이어 "원칙도 없고 소신도 없고, 오직 섬뜩한 느낌마저 들게 하는 무한한 권력욕만 있다"며 "이분 무서워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건 그렇고 윤석열의 발언을 비난한 성난 정의의 목소리는 다 어디 가셨나"며 "그때처럼 한바탕 난리를 쳐야 맞는 것 아니냐"고 했다.

또 "5·18 정신도 이 후보 앞에선 휴지조각, 경제만 잘하면 쿠데타도 용서되고 내란도 용서되고 학살도 용서되는가"라며 "드높은 5·18 정신 선양의 귀결이 고작 전두환 찬양인가. '이두환 대통령' 만세를 불러라"고 비꼬았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 후보는 전날 경북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찾은 후 즉석연설에서 "전체적으로 보면 전두환이 삼저(三低)호황을 잘 활용해 경제가 망가지지 않도록, 경제가 제대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 것은 성과인 게 맞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국민이 맡긴 총칼로 국민 생명을 해치는 행위는 어떤 이유로도 용서될 수 없는, 결코 다시는 반복되면 안 될 중대 범죄"라며 "그래서 그는 결코 존경을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