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미크론에 화이자 2차 반년 후 효과 無…부스터샷 효과 100배"
이스라엘 초기연구…"부스터샷 접종하면 상당한 예방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다를 기록하고 변동인 오미크론 국내 확진자도 발생하면서 고령층을 물론 18~49세 접종 완료자의 3차 추가접종(부스터 샷)에 대한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4일 오전 서울 은평구 청구성심병원에서 한 어르신이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추가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접종 반년 후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 예방효과가 크게 떨어지지만 부스터샷은 예방효과를 상당히 끌어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셰바 메디컬센터와 보건부 산하 중앙 바이러스연구소는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백신에 대한 실험실 연구 결과 "5∼6개월 전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사람의 경우 델타 변이에 대한 중화 능력은 일부 유지됐지만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 능력은 아예 없었다"고 밝혔다.

길리 레게프-요카이 연구소 감염병국장은 "부스터샷을 접종하면 중화능력은 100배 증가했다"며 "델타 변이보다는 4배 낮지만 상당한 예방효과"라고 말했다.

이번 실험은 5∼6개월 전에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한 이들과 3차로 부스터샷을 맞은 이들 20명씩의 혈액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각국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를 실험실에서 배양해 백신 접종자들의 혈액에 대한 반응을 관찰하는 방식으로 초기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도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으로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방어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밝혔다.

지난 7일 발표된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면 2019년 말 중국에서 처음 탐지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보다 중화항체가 40분의 1 정도로 감소했다.

AHRI는 이날 해당 연구에 대한 논문의 사전 인쇄본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화이자 백신 2회 접종의 감염 예방효과가 22.5%에 그친다는 구체적 수치를 추가로 발표했다.

다만 백신으로 유도되는 면역력에는 중화항체 형성에 따른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 차단뿐만 아니라 다른 기능들도 있다.

기존 백신 접종이 감염을 막지 못하더라도 감염자 증세가 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이에 제약업체들은 부스터샷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화이자는 지난 8일 백신 부스터샷으로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화이자는 3차 접종을 완료한 경우,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가 기존 2회 접종 때보다 25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