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野, 벌써 추경 신경전…“여야 합의” vs “정부 설득부터”
큰 틀선 공감대…정치적 셈법 차이인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국회 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여야가 추가경정예산안을 놓고 벌써부터 기싸움을 하는 분위기다.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보상으로 '100조원 카드'를 들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에 '1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라는 역제안을 하는 등 큰 틀에서 공감대는 맞춘 모습이다.

하지만 구체적 절차를 놓고는 이견이 드러나고 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여야 합의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이 후보는 전날 "여야가 합의해 정부에 추경 요청을 하면 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정부의 추경안 편성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집권여당 후보가 행정부를 설득해 먼저 추경안을 편성하고 국회에 제출하게 한 다음 정치인들이 논의하게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이 "추경은 대통령의 소관"이라며 "대선 후보가 이야기할 성격이 아니다"라고 해 윤 후보와 온도차를 드러낸 데 대해 엇박이 아니라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이런 입장차는 양측의 엇갈린 정치적 셈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민심에 역행하지 않기 위해 겉으로는 추경에 찬성하지만 속내는 다르다는 분석이다.

민주당은 역대 최대인 내년도 607조7000억원 예산이 통과된 직후 또 추경을 추진한다면 부담이 있을 수 있다. 기획재정부를 설득하기도 쉽지 않다.

국민의힘으로서는 실제 추경이 편성돼 조기 집행되면 내년 3월 대선을 눈 앞에 두고 여당에 유리한 상황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 때문에 12월 임시국회가 열린다고 해도 여야가 책임 공방만 벌이다 시간을 흘려보내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흘러나온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