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총리 "정부 욕 안 먹기 위해 청소년 목숨 담보잡을 수 없어"
"청소년도 방패 들어야"…방역패스 필요성 강조
"자영업자 희생에 한없이 기댈 수 없어
"전면봉쇄는 최후의 수단…아군도 희생 위험"
지난 10일 오후 세종지역 코로나19 전담병원에 도착한 확진자가 음압 병동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미접종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라며 "백신을 맞지 않으면 가장 위험한 것은 바로 본인"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19 위험을 피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 방역패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항체라는 '방패'가 없는 분들은 적어도 새로운 방패를 들기 전까지는 위험한 곳에 가지 않는 곳이 최선"이라며 "그리고 이 방패는 청소년들도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접종이 거의 완료된 고3 수험생과 2학년에서는 확진율과 치명률이 매우 낮다. 청소년 접종이 필요한 이유는 확실하다"고 부연했다.

그는 "'내 아이가 아무 부작용 없이 100% 안전한가' 라는 질문에는 아무도 답할 수 없을 것"이라며 "대신 백신을 맞는 것이 훨씬 안전하다는 것은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정부가 욕을 먹을 수도 있다는 것을 왜 모르겠나. 고심과 고심을 거듭했고, (방역패스 적용을) 안 하면 솔직히 욕 안 먹고 속 편하다는 것을 대부분 알고 있다"며 "그러나 정부가 욕 좀 덜 먹자고 우리 청소년들의 목숨을 담보를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 적용 이후 예상과 다르게 위중증환자가 많이 나와 큰일이 아닌가'라는 질문이 나올 수 있으며 "솔직히 그렇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아직도 거리두기라는 '방어진' 안에만 머물렀다면 버티는 데 한계가 있었을 것"이라며 "포위된 진지 안에서 꼼짝 못 하고 있으면 먹을 것이 당연히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고통을 견딘 분들이 소상공인 자영업들이다. 공동체 전체를 위해서 이분들이 희생하면서 버틴 것"이라며 "그러나 한없이 그럴 수는 없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병상확보 문제와 관련해 '정부 비축물량처럼 평소에 여유병상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올 수 있다며 "맞는 말씀이다. 이번 기회에 공공의료 필요성 논의가 촉발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지침이 오락가락한다는 지적에는 "딱 부러진 기준을 가질 수가 없다. 전파 속도나 위중증 비율 등 고려할 요소가 많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부분들 명쾌하게 설명하지 못하는 것이 잘못이라고 질타한다면 달게 받겠지만, 딱 부러지는 기준을 제시할 수 있다고 얘기하는 건 거짓말이다. 거짓말을 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어떤 분들은 아예 딱 몇 주 봉쇄하자고 한다. 정 필요하면 그럴 수도 있다"며 "그러나 이는 말 그대로 융단폭격으로, 아군도 함께 희생시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 확진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한명 한명이 모두 소중한 국민입니다. 시원하게 코로나 잡자고 우리 국민을 희생시킬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김 총리는 "욕을 먹으면 먹더라도 거짓말하지 않고 매 순간, 방역과 경제의 균형을 잡고, 최선을 다해서 이 전선을 돌파해 보려고 발버둥을 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