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민주당 "윤석열-김종인 추경혼선 정리하라…대선 후보 2명 같아"

[연합]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코로나 추경'을 놓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각각 상반된 입장을 낸 것을 두고 "마치 대선 후보가 2명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고용진 수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추경을 둘러싼 국민의힘 주장이 오락가락을 넘어 카오스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윤석열 선대위가 오락가락하는 사이 정작 지원이 절실한 소상공인들은 희망고문에 두 번 울고 있다"며 "코로나 피해 계층은 새로운 대책을 즉각 마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윤 후보를 향해 "대선 후보는 김종인이 아니라 윤석열"이라며 "국민은 김종인이 아니라 윤석열의 말을 듣고 싶어 한다. 국민의힘이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는데 어떻게 여야 협상이 가능하겠느냐"라고 말했다.

이어 "당 내부의 혼선부터 정리하고 국민에게 단일하고 확실한 입장을 밝히라"며 "그것이 대선 후보다운 최소한의 책임 정치"라고 지적했다.

조승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의 음주 소통이 화제"라면서 "그것도 어느 정도는 필요하겠지만, 음주 없인 소통이 안 되는 대통령은 곤란하지 않을까"라고 적었다.

조 대변인은 윤 후보를 겨냥해 "청년문화예술인들과의 대화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본인은 대답하지 못하고 동석한 이준석 대표에게 마이크를 넘긴다"며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고 어떻게 답을 해야 하는지도 몰랐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소통이 잘 되는 사람이라는 걸 부각하려는 의도였겠지만, 실제는 음주 없인 소통이 잘 안 되는 사람이라는 걸 확인해준 게 아닐까"라며 "우리는 알코올 없이도 소통이 잘 되는 그런 지도자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트위터에 '윤 후보는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정치권 인사들과의 스킨십은 물론 정치적 고비 때마다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하면서 "이재명이 만약 그렇게 술을 마셨다면 어땠을까요"라고 적었다.

강선우 선대위 대변인은 국민의힘 윤희숙 전 의원의 선대위 합류에 "김성태-함익병-노재승도 모자라 부친 부동산 투기 문제로 의원직마저 사퇴한 윤희숙 전 의원을 합류시키는 걸 보니 절망스러울 따름"이라며 "막말을 앞세워 돌아온 '관종' 윤 전 의원, '뻔뻔함'과 '무례함'이야 말로 윤석열 선대위의 본색"이라고 비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