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파국 치닫는 둔촌주공…조합원 ‘집단행동’에 시공사 “천문학적 손해” 반박 [부동산360]
8일, ‘둔촌주공 사업의 정상화를 바란다’ 입장문 내
“사업비·이주비 대여 불가피 중단할 수 밖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 [연합]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조합과의 갈등으로 사업 중단 위기를 겪고 있는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의 시공사들이 조합을 향해 사업 정상화 촉구에 나섰다. 최근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계동사옥 앞에 모여 집회를 여는 등 단체행동에 나서자 이에 대한 재반박에 나선 것이다.

8일 시공사업단은 ‘둔촌주공 사업의 정상화를 바란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사업이 계속 지연되는 경우) 사업비와 이주비 대여를 불가피하게 중단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시공사업단은 현대건설을 비롯해 HDC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대우건설 등 4개 회사다. 주관사는 현대건설이다.

입장문은 “시공사업단은 철거부터 착공 이래 지급받은 공사비 없이 공사를 수행 중”이라며 “천문학적인 선투입 공사비 금융비용 등 손해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원자재단가 상승 등에 따라 공사수행에 막대한 차질이 발생할 수 밖에 없다”며 “조합의 추가적인 마감자재 변경 요구등으로 인해 정상적인 공사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공사업단은 사업을 위한 조합의 적법한 절차와 계약에 근거한 요청에 협조하지 않은 바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며 “공사변경 계약과 관계 법령에 따라 업무를 진행할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둔촌주공 재건축사업이 정상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비는 애초 2조6000억원 수준이었다. 시공사는 지난해 6월 공사비를 3조2000억원대로 증액하는 내용의 계약을 기존 조합과 체결했다. 이 계약을 현재의 조합 측은 전임 조합장이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체결한 계약이라며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시공사업단은 2019년 12월 총회에서 결의한 사안으로 적법한 계약이라는 입장이다. 2016년 계약은 1만1000가구 기준이었지만 지난해 계약은 1만2000가구로 늘었고, 2010년 시공사로 선정된 이후 사업이 10년 넘게 지체된 만큼 원자재와 인건비 상승분을 반영해야 한다고도 했다.

공사비 갈등 심화, 사업비 지원 중단 예고 등 악재가 부상하면서 둔촌주공 재건축 일반분양 시기는 현재 불투명한 상태다.

둔촌주공 재건축 역대 최대 규모의 정비사업이다. 강동구 둔촌1동 170-1번지 일대에 지상 최고 35층 85개 동 1만2032가구(임대 1046가구 포함)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한다.

s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