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尹 향해 “사적 복수 위해 정치가 존해해선 안 돼”
전북 지역 돌며 “보복 대통령 vs 민생 대통령” 강조
“군사정권 안 되는 것처럼 검찰정권도 결코 안 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5일 전북 정읍시 샘고을시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상대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정권 역시 결코 안 된다”라며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5일 전북 지역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전북 정읍 샘고을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국민의 정권, 민생을 가장 우선시하는 정권이어야 한다. 권력은 누군가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오로지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민생을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과거를 향해서 복수하는 일은 개인적인 일”이라고 강조한 이 후보는 “군사정권은 군인들이 정치했다. 군인들의 이익을 위해서 국가 권력을 사용했다. 모두가 육사 출신”이라며 “이제는 온갖 전직 검사들로 만들어진 세력이 내년 선거에서 이겨서 검찰 국가를 만들겠다고 도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일을 대신하는 국가 지도자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리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라며 “보복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경제 대통령이 필요한가. 심판하는 대통령이 필요한가, 민생 대통령이 필요한가”라고 했다.

이 후보는 “누군가의 사적 복수, 심판, 사적 이익을 위해서 정치가 존재해서는 안 된다”라며 “지금보다 더 나은 정부, 더 유능한 정부, 더 국민의 아픈 것을 살피고 국민의 더 나은 삶을 꾸려갈 이재명 정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여러분들이 이제 선택하셔야 한다. 과거로 갈 것이냐, 미래로 갈 것이냐. 누군가를 심판하는 데 국력을 사용할 것이냐,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국력을 사용할 것이냐”라며 “과거를 향해서 보복하지 않고 미래의 민생을 챙길 사람 누구인가"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