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정화 “이재명? 진흙 속 ‘독버섯’…고민정, 李찬양은 일기장에”
“李 측, 하다하다 가족사도 선거에 이용”
“가난한 사람 모욕 말라…국민 가슴 찢어져”
김정화 민생당 전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가 5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 후보를 '진흙 속 연꽃'으로 빗댄 데 대해 "진흙 속 독버섯일 뿐"이라고 맞받았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앞으로 이 후보에 대한 찬양가는 일기장에 써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위선, 비열, 천박 등 나열키도 벅찬 이 후보의 언행과 인격에 하다하다 가족사까지 선거에 이용하기로 한 모양"이라며 "누가 이 후보의 출신이 비천하다고 욕했느냐. 가난한 사람을 모욕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출신을 탓하는 게 아니라 잘못을 탓하는 것"이라며 "분노와 적개심에 가득찬 삐뚤어진 인식이 놀랍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고 의원을 향해 "가슴이 찢어졌다고 했느냐"며 "흉악 살인자 조카를 심신미약이라고 변호할 때 그 유가족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졌겠느냐"고 반문했다.

나아가 "함부로 연꽃 이름을 붙이지 말라"며 "더 이상 국민을 진흙탕 속으로 끌고 가지 말라. 그분이 대통령 후보라는 사실에 국민 가슴이 찢어진다"고 덧붙였다.

김정화 전 민생당 대표 페이스북 일부 캡처.

앞서 고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느냐'는 이 후보의 발언을 인용해 "진흙 속 연꽃을 봐달라"는 내용의 글을 썼다.

그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보냈을 가족에 대해 온갖 거친 말이 오갈 때 인간 이재명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졌을까 생각이 든다"며 "그럼에도 공과 사를 철저히 구분해 살아온 그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뛰어난 행정력과 추진력으로 대한민국을 부실건축이 아닌 튼튼한 나라로 만들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또 "주변에 온통 검사 출신들로 들끓고 비전 설정도 없이 오직 분노와 적개심으로 뭉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아닌 우리 국민들과 함께 진흙탕에서 뒹굴며 살아온, 나라를 어떻게 운영해야 하는지 아는 검증된 이 후보에게 마음을 열어달라"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같은 날 전북에서 연설을 하던 중 가족사를 언급했다.

그는 "누가 집안이 엉망이라고 흉보던데 정말 열심히 살았다"며 "태어난 걸 어떡하겠나. 제 출신이 비천한 건 제 잘못이 아니니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